소식

강원도, 유치원부터 고교까지 모든 학생의 급식비 부담 사라진다

고교생 약 4만 명 급식비 납부 사라져, 18만 5천명 혜택



광역자치단체로는 전국 최초로, 강원도 유치원부터 고등학교까지 모든 학생의 급식비 부담이 사라진다. 

10일 오전 최문순 도지사, 민병희 교육감, 김동일 도의회 의장, 최명희 시장·군수협의회장은 고등학교 전 학년에 친환경 급식지원을 확대하기로 합의하고 2018년 본예산에 관련 예산 편성을 약속했다. 

이번 합의에 따라 강원도와 도교육청, 각 시·군이 예산을 편성하고 각각 도의회와 시·군의회의 동의를 받으면 내년 3월부터 친환경 급식지원 사업이 전면 실시된다. 

그러면 내년부터 점심 급식비로 월 평균 8만 4,600원을 내던 강원도내 고교생 3만 9,997명의 부담이 사라지게 되며, 유·초·중·고·특수학교 등 강원도 모든 학생 18만 5,100여 명이 친환경 급식지원 혜택을 받게 된다. 이를 돈으로 환산하면, 학부모 부담금 약 1,536억원을 지자체와 강원도교육청이 분담하는 것이다. 

친환경 급식지원 예산 가운데, 도교육청은 조리종사원 인건비와 운영비, 식품비 일부 등 총액의 약 68%를 부담하고, 나머지 금액은 도와 시·군이 각각 절반씩 부담한다. 

민병희 교육감은 5자 회담 직후 “합의에 도달할 수 있었던 가장 큰 힘은 강원도민들의 관심과 지지였다”고 평가하고 “이제 7년에 걸친 급식 논란을 끝내고 ‘행복급식’으로 학생·학부모·농어민들의 만족도를 높이는데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고등학교까지 친환경 급식지원을 확대한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학부모와 강원도민들도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원주에 사는 학부모이자 교직원인 김현숙 씨는 “무상급식 완성이 기쁘다”며 “안전하고 품질 좋은 농산물로 실질적인 친환경 급식이 이뤄질 수 있기를 바란다”고 언급했다. 

천 학부모 김지숙 씨는 “딸 아이 세 살 때부터 외치던 무상급식이 이제 완성됐는데 자녀는 대학생”이라며 “그래도 미래의 아이들을 위해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지난 9월 도교육청에서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강원도민 73.1%가 친환경 급식지원 고교 확대에 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저작권자 © 에듀진 나침반36.5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