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스마트폰 중독자, 뇌 인지 조절능력 떨어져…사회적 상호작용에 악영향

서울성모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연구팀 관찰 결과



스마트폰에 중독된 사람들은 뇌의 조절능력이 떨어져 상대방의 표정 변화에 제대로 반응하지 못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성모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연구팀(김대진 교수, 전지원 박사)은 스마트폰 중독군 25명과 정상 사용군 27명을 대상으로 상대방의 표정 변화(정서 차이)에 따른 뇌기능 활성화 정도를 자기공명영상(MRI)으로 관찰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9일 밝혔다. 

해당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연구팀은 각각의 실험 참여자들을 MRI 장치에 6~7분씩 누워있게 한 다음 모니터 화면을 통해 다른 사람의 웃는 얼굴과 화난 얼굴을 번갈아 보여줬다. 스마트폰 중독자가 누군가와 대화를 나눌 때 상대방의 표정 변화에 정상적으로 반응하는지를 보기 위해서다. 

실험 결과, 스마트폰 중독군은 화난 얼굴이 제시된 후의 반응 정도(민감도)가 정상 사용군보다 떨어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뇌기능 MRI 영상에서는 갈등의 탐지와 조절에 관련된 뇌 속 ‘배외측전전두피질’과 ‘전대상피질’에서 상대적으로 저하된 뇌활성화가 관측됐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또한 스마트폰 중독군은 ‘좌측 상측두구’와 ‘우측 측두-두정 접합 영역’에서도 뇌의 활성도도 떨어지는 것으로 파악됐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결과가 대인관계 시 대화에 집중하지 못하면서 끊임없이 스마트폰을 만지작거리거나 문자메시지 또는 소셜네트워킹서비스로 사람들과 상호작용하려는 경향이 큰 스마트폰 중독자들의 현상을 뒷받침한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