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등

청소년 게임과몰입 매년 꾸준히 증가… 초중고생 4만1179명

청소년 등을 대상으로 한 게임 과몰입 상담 건수가 해마다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대구 중구·남구)이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게임 과몰입과 관련해 ‘게임과몰입힐링센터’의 상담을 받은 청소년은 2014년부터 2017년 6월까지 총 1만860명인 것으로 조사됐다.

연도별로는 △2014년 1573명 △2015년 3599명 △2016년 3873명으로 해마다 증가해 최근 3년간 2.5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는 6월까지 1815명으로 조사됐다. 

게임 과몰입 상담이 가장 많은 지역은 수도권 6044건(55.6%)이었으며, △경북권 1670건 △전라권 1479건 △충청권 1449건 △경남권 218건 순이었다. 또한 콘텐트진흥원의 ‘2016 게임 과몰입 종합 실태조사’ 자료를 보면 게임 과몰입으로 판단되는 청소년은 △초등학생의 0.9% △중학생의 0.7% △고등학교의 0.5%로서, 2016년 전국 초중고생 588만 2790명의 약 0.7%인 4만 1179명이 게임 과몰입군 상태로 추정되며, 1.8%인 10만5890명이 ‘과몰입위험군’으로 추정된다. 

학교급별로는 △초등학생(267만 2843명)의 0.9%인 2만4055명 △중학생(145만 7490명)중 0.7%인 1만 202명 △고등학생(175만 2457명) 중 0.5%인 8762명이 ‘과몰입군’으로 추정된다. 

지역규모 별로는 읍면의 ‘과몰입군’ 비율이 0.9%로 타 지역에 비해 높았으며 ‘과몰입위험군’ 비율은 △특별시 2.3% △읍면 2.1% △중소도시 1.9% △광역시 1.1% 순으로 나타났다. 

곽상도 의원은 “게임산업의 경쟁력을 높이 평가하지만 게임이 청소년 등에게 많은 피해를 입히는 게 사실”이라면서 “판단력과 자제력이 약한 청소년의 게임 과몰입·중독 예방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모색하고, 치료 지원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에듀동아 유태관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