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춘천인형극제 개막…5일간 ‘동심의 세계로’

이탈리아 인형극 2회 공연 매진 '흥행 예고'

강원 춘천시의 대표 가을축제인 '춘천인형극제'가 11일 오후 개막했다. 

올해 29회째를 맞는 인형극제는 이날 오후 8시 춘천 사농동 인형극장 내 노을터에서 개막공연을 시작으로 막이 올라 15일까지 이어진다. 

행사 기간 국내외 인형극을 비롯해 다양한 거리공연 등 약 60여개 무대가 춘천시내 곳곳에서 펼쳐진다.



공연은 국내외 우수작품을 보여주는 공식초청작 17개 팀과 실험적인 인형극을 선보이는 자유참가작으로 나눠 진행된다. 

특히 12∼13일 예정된 이탈리아 인형극 '오리, 죽음 그리고 튤립'의 경우 2회 공연이 일찌감치 마감돼 높은 관심을 보인다. 



이탈리아 극단인 라 카프라 발레리나는 1998년부터 직접 인형을 만들어 세계 축제 순회공연을 하고 있다. 

공연뿐 아니라 인형극 워크숍, 어린이 벼룩시장, 뚝방마켓 등이 마련된다. 

춘천인형극제 관계자는 "이탈리아 공연뿐 아니라 개구쟁이 인형극단의 '호두까기 인형' 등 일부 공연도 매진되는 등 축제 열기가 뜨겁다"며 "예년보다 풍성해진 공연과 부대행사로 관람 문의도 쇄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