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분류

"학교폭력 피해 73%는 초등학교 때…반 친구 가장 많아"

스마트학생복, 학교폭력 실태 설문조사



학생 폭력의 70% 이상이 초등학교 때 가장 처음 일어나고, 같은 반 친구에게 당하는 경우가 가장 많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스마트학생복은 지난 2∼9일 스마트학생복 공식 페이스북과 카카오스토리에서 초·중·고교생 총 1만4671명을 대상으로 학교폭력 실태를 조사한 결과 31%의 학생들이 학교폭력 피해 또는 가해 등의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고 18일 밝혔다. 

학교폭력 피해 학생 중 73%는 '초등학교 때 처음 학교폭력을 당했다'고 답했다. 

과반수인 54.8%의 학생이 '초등학교 고학년 때'라고 답했다. 

뒤이어 24.4%의 학생들은 '중학교 때', 17.9%의 학생들이 '초등학교 저학년 때'를 골랐다. 

어떤 종류의 폭력인지를 묻는 말에는 40.4%의 학생들이 '욕설·험담·협박 등 언어폭력, 33.2%의 학생들이 '메신저·SNS를 통한 괴롭힘이나 따돌림'이라고 답했다.

'주먹질, 도구 사용 등 신체 폭력'을 당했다는 학생들도 8%나 됐다. 

학교폭력이 주로 발생하는 장소는 '교실, 체육관 등 교내'가 51.4%로 가장 많았다. 

이어 '장소를 가리지 않고 발생한다'는 응답이 23.2%, '온라인이나 모바일'이 20.8%였다. 

학교폭력 가해자가 누구인지에 대한 질문에는 가장 많은 68.7%의 학생들이 '같은 반 친구'라고 답했다.

21.9%는 '같은 학년 친구', 4.3%의 학생들은 '같은 학교 선배'를 골랐다. 

학교폭력을 당했을 때 도움을 구한 적 있느냐는 질문에는 62.4%의 학생들이 '있다'고 답했다. 

도움을 구한 대상으로는 '선생님 또는 학교', '부모님', '친구'가 각각 36.9%, 32.2%, 19.5%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도움을 구하지 않은 학생들은 34.8%가 '부모님이 속상해할까 봐' 구하지 않았다고 응답했다. 

22.6%는 '남들이 해결해주지 못해서', 14.5%는 '보복이 두려워서'를 골랐다.

교폭력에 가담한 학생들은 27.5%가 '친구가 마음에 들지 않아서'를 이유로 꼽았다.

'친구가 내 험담을 하고 다녀서', '다른 친구들이 하니까'라고 답한 비율은 각각 20%, 17.5%였다. 

학교폭력을 목격한 학생들에게 어떤 행동을 취했는지 묻는 말에는 42.8%의 학생이 '선생님, 부모님 등 주변 어른들에게 알렸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19.8%는 '직접 나서서 친구를 도와줬다'고 답했으나 '나한테 피해가 올까 두려워 모르는 척 했다'고 답한 학생도 17.7%나 됐다. 

학교폭력 문제가 이슈화됨에도 지속해서 발생하는 이유로는 33.2%의 학생들이 '나만 아니면 된다는 학생들의 잘못된 인식'을 꼽았다. 

24.2%의 학생은 '가해자들에 대한 경미한 처벌제도'라고 답했다. 

학교에서 의무적으로 시행하는 학교폭력 실태조사에 대해서는 41.3%의 학생들이 '조사에만 그치고 대책과 연결이 부족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5.1%는 '의무적인 조사로 성실한 답변이 어렵다'를 골랐다.

'실질적 도움이 된다', '폭력에 대한 공론화만으로도 조금은 도움이 된다'고 답한 학생들도 각각 17.2%, 12.2%였다. 

학교폭력 예방을 위해 필요한 부분을 묻는 말에는 31.7%의 학생들이 '가해 학생 엄벌', 29.9%가 '청소년법 개정 등 사회적 처벌 강화'를 골랐다. 

스마트학생복 관계자는 "학생들이 학교폭력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바른 인식을 확립할 수 있도록 공식 SNS를 통해 설문 결과를 공개할 것"이라며 "이를 바탕으로 학교폭력 개선 및 긍정적인 교우 관계를 구축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정보성 콘텐츠를 제공, 학생들과 지속해서 소통하겠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