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알바생이 꼽은 알바로망 1위 ‘돈-재미 잡는 꿀알바’, 현실은?



알바생 10명 중 3명 만이 평소 바라고 꿈꿔온 알바를 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발표됐다. 보다 많은 알바생은 바라지 않았던 아르바이트에 근무하거나, 혹은 아르바이트 자체를 하고 싶지 않았지만 알바를 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운영하는 아르바이트포털 알바몬(대표 윤병준)이 알바생 1765명을 대상으로 ‘아르바이트의 로망과 현실’을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알바몬이 설문을 통해 알바생들에게 ‘현재 평소 꿈꿔온, 하고 싶었던 알바를 하고 있는지’를 물었다. 그 결과 응답자의 28.4%만이 ‘꼭 하고 싶었던, 꿈꿔온 알바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보다 많은 40%의 알바생들은 ‘하고 싶었던 알바가 아닌 다른 알바를 하고 있다’고 밝힌 가운데, ‘아르바이트 자체를 하고 싶지 않았는데 현실은 알바 중’이라는 응답도 31.6%로 비교적 높게 나타나 눈길을 끌었다. 

알바의 직종별로 살펴 보면 ‘기타 직종’ 알바생들이 37.1%로 하고 싶었던 알바를 한다는 응답이 가장 높았던 반면, △생산/노무직 알바생의 경우 12.5%에 그쳐 하고 싶었던 알바와의 괴리가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하고 싶던 알바와 다른 알바 중’이라는 응답은 ‘사무직’ 44.4%, ‘매장관리/판매’ 40.4%에서 가장 높았으며, ‘알바 자체를 하고 싶지 않았었다’는 응답은 ‘생산/노무 알바’에서 48.4%로 가장 높았다.

꿈꿔온 일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현재의 알바를 선택한 이유는 무엇일까? 알바몬 조사 결과 ‘조금이라도 돈을 더 벌 수 있는 일을 하느라’ 지금의 알바를 택했다는 응답이 23.3%로 1위를 차지했다. 또 ‘학업 등 본업에 지장을 주지 않는 일을 찾느라(19.2%)’, ‘당장 시작할 수 있는 일을 찾느라(18.9%)’ 현재의 알바를 택했다는 응답도 적지 않았다. 이밖에 ‘꿈꿔온 알바는 일자리가 많지 않아서(14.6%)’, ‘그냥 어쩌다 보니(9.6%)’, ‘꿈꿔온 알바의 자격요건이 까다로워서(7.7%)’ 등의 응답이 이어졌다. 

그렇다면 알바생들이 가장 현실로 이루어지길 바라는 아르바이트 로망(*복수응답, 이하 응답률)은 무엇일까? 알바몬 조사 결과 알바생 로망 1위는 ‘돈과 재미를 다 잡는 꿀알바’(59.5%)가 차지했다. 2위는 ‘풍요로운 통장잔고’(43.7%)가 3위는 ‘인심 넉넉한 사장님과 함께 하는 훈훈한 일터’(36.0%)가 각각 차지했다. 여기에 ‘내가 번 월급으로 부모님 용돈 드리기’(26.5%) ‘지금은 알바지만 언젠가는 내가 사장님’(22.4%)도 알바생이 꿈꾸는 로망 5위 안에 올랐다. 이밖에도 △스펙이 쭉쭉, 취업을 부르는 알바(19.3%) △필요할 때만 반짝 알바 후 평소에는 평화로운 일상 보내기(17.8%) △얽매일 것 없는 자유로운 프리터족(17.2%) △얼굴천재 인성갑 동료와의 사랑과 우정(15.0%) △스카우트를 부르는 숙련된 업무 능력(9.6%) 등의 응답들이 이어졌다. 

하지만 알바생들이 고백하는 알바의 현실(*복수응답, 이하 응답률)은 녹록치 않았다. 알바몬 조사에서 알바생들은 ‘겹겹이 쌓인 피로에 무너지는 일상생활’(40.8%)과 ‘알바를 해도 여전히 부모님께 손을 벌려야 하는 경제상황’(40.6%)이 아르바이트 중 겪는 현실이라고 고백했다. 특히 △이러다 취직도 못하고 평생 알바만 할까 싶은 불안감(37.1%) △스쳐 지나가는 월급(34.1%) △진상손님으로 인해 피폐해지는 정신세계(30.0%)를 호소하는 알바생도 적지 않았다. △보람 없이 매일 똑 같은 일(29.0%) △알바 무한 루프(21.5%) △땀과 음식냄새, 질끈 묶은 머리 등 외모포기(12.2%) △일 시킬 때만 나타나는 호랑이 사장님(8.8%) △동료애 없이 내 일 하기 바쁜 일터(8.2%) 등의 응답도 있었다. 

한편 알바생들은 다음에 다시 알바를 구한다면 그때도 역시 ‘시급’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고 보겠다고 밝혔다. 다음 알바를 구할 때 가장 중요한 선택 기준을 고르라는 질문에 ‘시급 수준’을 30.6%로 1위에 꼽은 것. 2위에는 ‘근무환경’(21.2%)이 꼽힌 가운데, △근무지의 위치와 거리(11.5%), △하는 일의 종류(11.1%), △사장님의 성향 및 인성(10.8%)이 차례로 뒤를 이었다.

▶에듀동아 유태관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