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초등

내년부터 소프트웨어 교육하는데…학교마다 낡은 컴퓨터 수두룩

내년부터 학교 소프트웨어(SW) 교육이 도입되는 가운데 각급 학교에 내구연한을 넘긴 낡은 컴퓨터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국회 교육문화관광체육위원회 김병욱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교육부에서 받은 자료를 보면 지난해 12월 기준 전국 초·중·고와 특수학교 1만1528곳이 보유한 컴퓨터 중 구입한 지 6년이 넘은 컴퓨터 비율이 17.0%에 달했다. 



학교급별로 6년 이상 된 컴퓨터 비율은 초등학교 15.7%, 중학교 18.5%, 고등학교 18.4%였다. 

시·도 교육청별로는 울산이 21.0%로 가장 높았고, 다음은 전북(20.7%), 광주(20.0%), 인천(19.7%), 서울(19.0%), 경기(18.8%), 경남(18.6%) 순으로 낡은 컴퓨터가 많았다. 

반면에 세종은 2.3%로 가장 낮았고, 전남(10.0%)과 제주(11.7%), 충남(12.0%) 등도 비교적 낮았다. 

조달청이 정한 컴퓨터 내구연한이 5년인 점을 고려하면 전국 학교 컴퓨터의 40% 이상이 사실상 교체 대상이라고 김 의원은 밝혔다. 

구입 시점이 6년이 넘은 컴퓨터 외에도 5∼6년 된 컴퓨터가 11.3%, 4∼5년 이내가 12.2%에 달한다는 것이다. 

4∼5년 된 컴퓨터까지 합산하면 17개 시·도 교육청 가운데 세종과 제주, 전남을 제외하고 14개 교육청 관내 전체 컴퓨터의 33.3%가 교체 대상으로 파악됐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