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습

주요大 의·약대생 중 절반이 고소득층 자녀, 해마다 증가해...

의·약대생도 고소득층 쏠림현상, 교육 양극화 해결 필요



주요대학 의·약대생 절반은 고소득층 자녀인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서울대·고려대·연세대, 이른바 SKY대학 의·약대생 고소득층 학생은 3년간 꾸준히 증가하고 있어 제도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안민석 의원(더불어민주당, 경기 오산)이 한국장학재단을로부터 제출받은 <2015∼2017년 8개 주요대학 의약계열 재학생 국가장학금 신청자 소득분위 현황>을 분석한 결과, 의·약대생 53%는 고소득층 자녀인 것으로 조사됐다. 

월 소득 982만 원 이상인 소득분위 8~10분위와 등록금 부담이 별로 없어 신청하지 않은 것으로 추정되는 미신청자를 합한 인원이다. 또한 기초생활수급자부터 소득 2분위까지 저소득층 학생은 고소득층 학생의 절반도 못 미치는 평균 22%에 불과했다. 

한편, 8개 대학 고소득층 학생 비율은 3년간 52%에서 53%로 1%p 상승한 것에 비해 SKY대학은 2015년 58%, 2016년 60%, 2017년 62%로 상대적으로 크게 증가했으며, 고소득층 학생 비율이 해마다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올해 SKY대학은 의·약대생 1,877명 중 1,168명, 62%가 고소득층 자녀로 나타났으며, 특히 월 소득 1,300만 원이 넘는 10분위 학생들은 751명으로 전체 38%로 고소득층 쏠림 현상이 더 심각했다. 같은 시기 SKY대학 기초생활수급자 학생은 단 51명인 것과 비교하면 14배 많은 수치이고, 올해 고소득층 비율은 고려대가 67%(464명 중 310명)로 8개 대학 중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안민석 의원은 “로스쿨처럼 의·약대생 고소득층 쏠림현상은 단순한 우연이 아니며, 고소득→사교육→명문대 엘리트→고소득이라는 심각한 부의 대물림, 교육의 양극화 문제”라며 “더 많은 저소득층 학생들이 의사, 약사가 될 수 있도록 사회적 관심과 제도개선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문재인 정부도 저소득층과 지방고 졸업생이 의약학계열에 입학할 수 있는 기회를 확대하겠다고 국정과제로 발표한 바 있다.

■ 2015~2017년 주요 8개 대학 의약계열 재학생 소득분위별 비율



*에듀진 기사원문: http://www.edujin.co.kr/news/articleView.html?idxno=17319




<저작권자 © 에듀진 나침반36.5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