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기관

현금만 받던 수업료‧급식비, 신용카드로도 가능… 서울시교육청 도입

서울시교육청 이달부터 시범 운영
내년 3월 전체 초·중·고교로 확대 시행



서울지역 초·중·고교생 자녀를 둔 학부모들은 앞으로 수업료, 급식비 등 각종 교육비를 신용카드로 자동납부할 수 있게 된다. 

서울시교육청은 “학부모의 교육비 납부 편리성을 높이기 위해 ‘교육비 신용카드 자동납부제’를 이달부터 시범 도입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를 통해 지금까지 현금(스쿨뱅킹∙CMS 포함)으로만 납부할 수 있었던 수업료, 급식비 등 각종 학부모 부담금을 신용카드로 납부할 수 있게 된다. 납부가 가능한 신용카드는 신한·BC·국민·하나·현대·삼성·롯데·NH농협 등 총 8개다. 

서울시교육청은 신용카드 자동납부제도의 안정적 정착을 위해 이달부터 공립고교 117곳을 대상으로 시범 운영에 들어간다. 이어 내년 3월부터 전체 초·중·고교로 확대 시행할 예정이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교육비 신용카드 자동납부제’ 시행으로 학부모들은 편리한 납부방법을 선택할 수 있고, 일선 학교의 수납업무 부담이 줄어들 것”이라며 “앞으로도 교육비 신용카드 납부의 편리성 확보를 비롯한 학교 현장의 애로사항을 해결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