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김민기 의원 “경기도 지하수 먹는 학교 조사 10곳 중 3곳 수질 부적합”

경기도 관내 지하수를 먹는 물로 이용하는 학교 10곳 중 3곳이 부적합하다는 결과가 나왔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서울․경기․인천교육청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김민기(용인시을) 의원은 지난 9월 28일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에 의뢰해 제출받은 수질검사 성적서 분석 결과를 공개했다.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이 제출한 수질검사 성적서에 따르면 A학교의 경우 일반세균 기준(안전 기준)인 100이하를 넘는 570CFU/mL(mL당 세균수)가 검출돼 기준치 5배 이상을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B학교는 일반세균 270CFU/mL로 기준치를 3배 가까이 초과했고, C학교도 일반세균 190CFU/mL가 검출돼 기준치를 넘었다. C학교 불소도 기준치(1.5이하)를 초과한 2.51 mg/L가 검출됐다. 

경기도 관내에서 지하수를 먹는 물로 이용하는 학교는 총 21개교로 △양평 9개교 △가평 4개교 △여주 3개교 △안성 2개교 △안양과천 2개교 △포천 1개교 등이다. 이번 검사는 김민기 의원이 21개 학교 중 무작위로 10개 학교를 선정해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에 의뢰해 받은 수질검사 성적서를 분석한 결과다. 

질병관리본부는 마시는 물로 지하수를 사용할 경우 반드시 물을 끓여 먹도록 안내하고 있으나, 21개 학교들은 일반정수기로 식수를 공급하고 있어 일반세균, 불소 등은 걸러내지 못하는 실정이다. 

김민기 의원은 국정감사 질의를 통해 “최근 가축매몰지에 대한 침출수 유출 등 지하수 안전이 문제되는 상황에서 학교 지하수 수질검사마저 부적합으로 나와 대단히 우려된다”며 “교육청에서 신속하게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이재정 경기도 교육감은 “경기도청과 협의하여 조속히 상수도 인입공사 등을 통해 안전한 물을 공급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에듀동아 유태관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