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시

“②·⑤번 복수정답” 10월 고3 학력평가 사회문화 8번 출제오류 인정



지난 17일 치러진 고교 3학년 대상 10월 전국 연합학력평가 사회문화 과목에서 복수정답이 인정됐다.

시험을 주관한 서울시교육청은 “사회문화 과목 8번의 정답을 기존에 발표한 보기 ②번 외에 ⑤번도 인정한다”고 23일 밝혔다. 

해당 문항은 주어진 지문에 대한 설명으로 옳지 않은 것을 고르는 배점 3점의 문제였다. 소설 '레미제라블' 주인공 장발장이 자신의 누명을 다른 사람이 대신 쓰자 고민 끝에 신분을 밝히는 부분에서 '고민'이 '역할갈등'에 해당한다고 설명한 ②번 보기가 정답(옳지 않은 설명)으로 발표됐다. 

하지만 시험 직후 ⑤번도 정답으로 인정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⑤번 보기는 '빵을 훔친 것'과 '장발장을 체포한 것'을 모두 장발장의 '역할 행동'이라고 설명하는데, 후자는 자베르 경감의 행동이어서 설명이 옳지 않다며 ⑤번도 정답으로 인정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 것이다. 김명찬 종로학원학력평가연구소장은 "이는 검토 과정에서 충분히 잡아야 할 정도 수준의 출제오류"라며 "수험생 입장에서는 불필요한 혼선으로 문제 푸는 과정에서 시간을 허비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이에 서울시교육청은 출제오류를 인정하고 복수정답으로 정정했다. 서울시교육청은 "역할 행동의 주체를 구분하지 않은 채 문제가 출제됐다"며 "앞으로 학력평가 문제 출제 시 오류가 발생하지 않도록 관련 교과 위원의 협의와 검토를 강화하겠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