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알바생 35.6% 근무 중 외모 지적 받은 적 있다… 많이 받은 지적은?



알바생 10명 중 4명은 외모 때문에 알바 구직에 차별을 받은 경험이 있다고 응답했다. 외모가 알바 근무 시 경쟁력이 된다고 생각하는 알바생도 83.2%를 차지했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운영하는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대표 윤병준)이 남녀 알바생 1229명을 대상으로 ‘외모와 알바의 관계’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이같이 밝혔다. 

조사결과 알바생의 81.1%는 외모가 알바 구직에 영향을 준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외모가 알바 구직에 영향을 미치는지를 묻자 ‘그렇다’가 53.1%를 차지하였으며 ‘매우 그렇다’(28%)가 뒤를 이었다. ‘그렇지 않다’, ‘전혀 그렇지 않다’는 응답은 각각 1.5%, 0.5%에 불과했다. 

실제로 알바생의 39.5%는 알바 구직과정에서 외모 때문에 차별을 받은 경험이 있다고 응답했다. 

알바 근무 중 외모 지적을 받은 경험이 있는 알바생도 35.6%를 차지했다. 알바 근무 중 외모 지적을 많이 받은 업직종 1위는 ‘백화점/마트’(39.3%)인 것으로 나타났다. △행사/이벤트(37.8%) △커피숍/레스토랑(36.5%) △사무보조(35.8%) △고객상담/영업(35.7%) 등도 외모 지적을 많이 받은 업직종으로 분석됐다. 반면 ‘강사/교육’(13.6%), ‘주차/운전’(25%) 등은 상대적으로 외모 지적을 받은 알바생이 적었다. 

외모 지적을 받은 경험이 있다고 응답한 알바생 437명을 대상으로 지적 받은 부분을 분석한 결과(*복수응답) ‘화장 및 헤어스타일’(60.9%)이 가장 많았으며 ‘다이어트 등 체형관련’(38.7%), ‘옷차림’(32.3%)이 뒤를 이었다. 이밖에 ‘네일 및 액세서리’(10.8%), ‘피부 및 생김새’(3%)를 지적 받았다는 응답도 있었다.

이들은 외모 지적으로 인한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어느 정도 받고 있다’(51.5%)가 가장 많았으며 ‘많이 받는다’(24%), ‘매우 많이 받는 편이다’(16.7%)순으로 나타나 응답자의 92.2%가 근무 중 외모 지적으로 인한 스트레스를 호소하고 있었다. 

한편 알바생의 83.2%는 외모가 알바 근무를 하는데 있어 경쟁력으로 작용한다고 응답했다. 알바 근무 시 외모가 경쟁력이 되냐고 묻자 ‘그런 편이다’(53.5%), ‘매우 그렇다’(29.7%)순으로 응답했으며 ‘그렇지 않다’, ‘전혀 그렇지 않다’는 각각 2.6%, 1.1%에 불과했다. 

▶에듀동아 유태관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