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등

“집에는 언제 가나” 고교 10곳 중 8곳 야간자율학습 ‘여전’

자율고·과학고·외고 등 강제 자율학습 ‘심각’
김병욱 의원 “강압 교육 사라져야 할 것”



전국 고교 10곳 중 8곳이 여전히 야간자율학습을 시행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 가운데 절반 이상은 밤 10시까지 학생들을 붙잡아두고 있었으며 일부는 자정까지 학생들을 공부시키는 것으로 드러났다.

24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시도교육청별 야간자율학습 운영 현황에 따르면, 전국 고교 2358개 가운데 1900개 학교(80.5%)가 야간자율학습을 시행하고 있었다. 

시간대를 보면 자율학습을 밤 10시대까지가 운영하는 학교가 995곳(52.3%)으로 가장 많았다. 밤 11시 이후까지 야간자율학습을 운영하는 학교도 245개교(12%)나 됐으며 이 중 15곳은 자정까지 시행하고 있었다. 

강제 자율학습을 하는 곳도 있었다. 41곳의 고교는 1~3학년 학생 전체가 자율학습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상당수가 외고나 과학고, 국제고 등 특수목적고나 자율고였다. 

지역별로는 서울 320개교 중 293개교, 경기 472개교 중 392개교, 인천 125개교 중 101개교, 대구 93개교 중 77개교, 대전 62개교 중 52개교, 부산 142개교 중 101개교 등이 야간자율학습을 실시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김병욱 의원은 “학생들에게 자율권을 부여해 야간자율학습을 선택하게 해야하지만, 일부 학교는 아직도 강압적으로 전교생이 참여하고 있다”며 “강제로 늦은 시간까지 학생들을 잡아두는 학교는 교육청이 지도 감독을 통해 바로잡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