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아이엄마들에게 뿔난 알바생들… 알바생 73.5% 노키즈존 사업장 확산에 찬성



아르바이트생 10명 중 7명은 근무 중 유아 혹은 유아 동반 부모로 인한 어려움을 겪었으며, 노키즈존 사업장 확산에 대해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민국 대표 구인·구직 아르바이트 전문 포털 알바천국(대표 최인녕)이 지난 13일(금)부터 20일(금)까지 전국 알바생 1092명을 대상으로 ‘노키즈존에 대한 알바생의 생각은?’ 설문조사를 실시해 결과를 발표했다. 

설문 결과 알바생 10명 중 7명인 73.5%가 근무 중 유아 혹은 유아 동반 부모로 인한 어려움을 겪은 적 있었으며, 가장 난처했던 경험으로 ‘소란 피우는 아이를 부모가 제지하지 않는 상황(60.4%)’을 선택했다. 

기타 난처했던 상황으로는 △청소를 하기 어려울 정도로 테이블을 더럽힌 상황(14.6%) △본인의 요청을 들어주지 않았을 때 갑질을 부리는 상황(6.6%) △그릇, 컵 등 실내 제품 및 인테리어를 훼손한 상황(5.4%) △다른 손님들의 불만이 접수된 상황(5%) △아이만을 위해 메뉴에 없는 무리한 주문을 하는 상황(4.8%) △매장에 있는 다른 사람을 고려하지 않은 요청을 하는 상황(3.1%) 등이 있었다. 

당시 근무지는 음식점(48.6%)이 가장 많았고, △카페(27.3%) △쇼핑센터(6.2%) △영화관 및 공연장(4.5%) △기타(13.4%) 순으로 집계됐다. 

알바생 과반수는 노키즈존 사업장 확산에 대해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전체 응답자 중 75.9%가 노키즈존 사업장 확산에 ‘찬성한다’고 답했으며, 찬성하는 이유 1위로 매장 내 서비스 질이 높아질 것이라 생각해서(41.9%)를 꼽았다. 

이어 △위험한 상황이 줄어들 것(30.6) △다른 손님들의 눈치를 보는 일이 줄어들 것(11.1%) △까다로운 요구가 줄어들 것(10.3%) △기타(6.1%) 순으로 답했다. 

반대로 노키즈존 사업장 확산에 대해 ‘반대한다(24.1%)’고 답한 이들은 그 이유로 “일부 개념 없는 부모들의 행동을 일반화하는 것 같아서(40.1%)”라고 말했다. 

기타 답변으로는 △서로 조금씩 배려하면 해결 된 문제라 생각해서(22.2%) △노키즈존이 확대되면 육아가 더 힘들어 질 것이라서(13.1%) △기타(12.8%) △차별적 행위인 것 같아서(8%) △너무 과민 반응하는 것 같아서(3.7%) 등이 있었다. 

▶에듀동아 유태관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