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알바생 73.8% “막무가내 식 사과 요구 받은 적 있다”…사과 대처법은?



알바생의 10명 중 7명이 알바 근무 중 자신의 잘못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막무가내로 사과할 것을 요구 받은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운영하는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대표 윤병준)이 알바생 1085명을 대상으로 ‘알바 근무 중 사과한 경험’을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이같이 밝혔다. 

알바몬 조사 결과 알바생의 73.8%가 알바 근무 중 명백히 자신의 잘못이 아닌데도 막무가내로 사과할 것을 요구 받은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업직종 별로 살펴보면 ‘편의점/PC방(80.7%)’이 가장 많았다. △주차/운전(80%) △고객상담/영업(79.7%) △백화점/마트(78.2%) △영화관(77.8%) 등도 막무가내 식 사과요구를 많이 받은 업직종으로 분류됐다. 반면 △강사/교육(48.3%) △제조/생산(50%) △사무보조(64.7%) 등은 막무가내 식 사과요구가 적었다. 

막무가내로 사과할 것을 요구한 사람은 △손님(73%)이 압도적으로 많았으며 △사장님(15%), △상사(9.5%) 등이 뒤를 이었다. 

알바생들은 이처럼 막무가내로 사과를 요구 받을 때 주로 △‘일단 빨리 사과를 하고 상황을 정리(41.7%)’한다고 응답했다. ‘설명할 수 있는데 까지 설명하되 여의치 않으면 사과한다(31.3%)’가 뒤를 이어 73%의 알바생이 막무가내 식 사과 요구를 받게 될 경우 사과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상대방을 납득시키기 위해 노력한다(12.6%) △나의 잘못이 아님을 피력하며 항의한다(9.2%) △사장님, 상사 등 주변에 도움을 요청한다(4%) 등의 응답은 소수에 불과했다. 

한편 자신의 잘못은 아니지만 자발적으로 사과를 한 경험이 있는 알바생도 84.4%를 차지했다. 알바생들은 잘못한 것이 없어도 자발적으로 사과를 한 가장 큰 이유로 ‘상대방의 흥분 및 화를 누그러뜨리기 위해(35.9%)’를 꼽았다. △힘이 없는 알바생 이라서(24.3%) △회사(가게)에서 사과를 하도록 교육 및 규정을 하고 있어서(15.9%) △동료의 실수를 만회하기 위해 대신 사과한다(10.5%) △습관적으로 사과한다(10.3%) 등이 뒤를 이었다. 

알바몬이 자발적으로 사과했을 당시 기분을 묻자 ‘좋지는 않았지만 그럴 수 있다고 생각하고 넘겼다(38.6%)’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어 ‘심리적으로 위축되고 자신감에도 상처를 입었다(25.1%)’, ‘스트레스를 받거나 우울한 기분을 느꼈다(23.7%)’고 응답해 48.8%의 알바생이 자신의 실수와 무관한 자발적 사과에 심리적인 부담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에듀동아 유태관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