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초등

수원시, 어린이 교통안전 지킴이 '옐로카펫' 속속 늘어나

26일 산남초 등 6곳에 옐로카펫 설치. 수원시 전체 옐로카펫 9개로 늘어

초등학교 앞 어린이 교통안전을 책임지는 ‘옐로카펫’이 수원시에 속속 늘어나고 있다. 

수원시는 26일 화홍·지동·정자·산남·화양·우만초등학교 등 6개 초등학교 앞 횡단보도에 옐로카펫을 설치했다. 화홍·지동·정자초등학교 앞 옐로카펫은 지난해 설치돼 노후된 것을 철거하고 새로 설치한 것이다.

이로써 수원시의 옐로카펫은 2016년부터 지난 8월까지 설치한 곳(곡선·율전·신영초등학교)을 합해 모두 9개가 됐다. 



수원시가 지난해 시작한 옐로카펫 사업은 초등학교 근처에 있는 횡단보도 앞 인도와 벽에 노란색 알루미늄 스티커를 붙여 어린이 등하굣길 교통사고를 예방하는 사업이다. 옐로카펫은 멀리 떨어진 곳에서도 눈에 잘 띄어 운전자가 보행자를 쉽게 확인할 수 있다. 

수원시는 지난 7월 ㈜이마트,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옐로카펫 사업 상호협력을 위한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협약에서 수원시는 원활한 사업진행을 위한 행정·재정적 지원을 담당하고, ㈜이마트는 옐로카펫 설치비와 유지·관리비, 관내 4개 지점 직원들의 자원봉사활동을 지원하기로 했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지역사회의 사업 참여를 이끌고 설치·유지보수 개선안을 마련하는 역할을 맡았다. 

26일 6개 초등학교에서 이뤄진 옐로카펫 설치작업에는 (주)이마트·초록우산어린이재단 담당자와 자원봉사자, 각 초등학교 녹색어머니회 회원 등 90여 명이 참여했다. 

이날 작업현장 6곳을 차례로 방문한 신태호 수원시 안전교통국장은 “학교 앞 옐로카펫이 어린이 교통안전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학부모가 자녀를 마음 놓고 학교에 보낼 수 있는 안전한 등하굣길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