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초등

아동 비만 감소에 효과 '식생활 체험교육' 늘린다

복지부 61개교 시범실시… 과체중·비만 비율 17.1%서 14.6%로 줄어

보건복지부는 아동 비만을 예방하기 위해 전국 61개 학교 아동 2357명을 대상으로 '건강한 돌봄놀이터' 프로그램을 실시한 결과, 과체중·비만 아동의 비율이 17.1%에서 14.6%로 감소하는 성과가 있었다고 25일 밝혔다. 

건강한 돌봄놀이터는 식생활 체험교육 프로그램으로 신체 활동과 과일 간식 제공 등으로 구성됐으며, 방과 후 교실을 이용하는 초등학교 1∼2학년 대상으로 시범 실시됐다. 



올해 참여 아동 2357명 가운데 신장·체중 실측 자료가 없는 아동을 제외하고 1354명의 체질량지수(BMI) 변화를 3개월간 살펴본 결과, 프로그램 실시 전 232명(17.1%)이었던 과체중·비만 아동은 3개월 후에 198명(14.6%)으로 감소했다. 

정상체중 집단은 1122명(82.9%)에서 1156명(88.4%)으로 늘었다. 

체질량지수는 몸무게(㎏)를 키(m)의 제곱으로 나눈 것으로 비만도를 판명하는 기준으로 쓰인다. 

소아·청소년의 경우, 성별·연령별 체질량지수 범위 값을 기준으로 상위 85∼95%에 들어가면 과체중, 95% 이상에 들어가면 비만으로 판단한다. 또 체질량지수가 25kg/㎡ 이상일 때도 비만으로 본다. 

과체중·비만율 감소 정도는 과일 간식을 규칙적으로 제공받은 경우 더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 아동·청소년의 비만율은 2008년 11.2%, 2012년 14.7%, 2016년 16.5%로 꾸준히 늘고 있으면 작년 기준으로 아동·청소년 110만명이 비만한 것으로 추정된다. 

보건복지부는 건강한 돌봄놀이터 프로그램이 실질적으로 비만 예방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보고, 내년에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