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등

전북 기초학력 미달률 3년 연속 전국 최고, 불명예

기초학력 미달 개선을 위한 사업 예산은 반 토막



전북 기초학력 미달 비율이 전국 최고 수준인 것으로 나타나 특단의 조치가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24일, 전북교육청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유성엽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장은 전라북도의 기초학력미달 수준이 전국에서 가장 높음에도 불구하고, 전북교육청의 대책이 미흡하다고 지적했다. 

한국교육개발원의 2016년 시도교육청 평가보고서에 따르면, 중3 기준으로 전북의 기초학력미달 학생 비율은 5.49%로 전국 도교육청 가운데 가장 높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도교육청 평균인 3.95%, 전국 평균인 3.50% 보다 훨씬 높은 수준으로 국어, 영어, 수학 등 주요 교과목의 기초학력 미달 비율이 전국에서 가장 심각해 3년 연속으로 17위를 기록했다. 

더 큰 문제는 2015년도와 2016년도 사이 전체 학생수는 2만 2,834명에서 2만 412명으로 줄었음에도 불구하고 수학과 영어의 미달 학생 수가 각각 1,470명, 1,370명으로 오히려 증가한 점이다. 

이처럼 전북의 기초학력 미달 문제가 심각하지만 이를 해결하기 위한 예산은 크게 늘지 않고 있다. 최근 5년간 전북의 기초학력 향상 지원 목적으로 사용된 예산은 2013년 39억 원 수준이었지만, 올해의 경우 약 25억 원에 불과하다. 

유 위원장은 “나무는 뿌리와 줄기가 튼튼하지 못하면 튼실한 열매를 맺기 어렵다”며 “마찬가지로 아이들도 기초학력이 충실하지 못하면 창의력을 발휘할 수 없을 뿐 아니라 창의적 산물도 생산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3년 연속으로 기초학력미달 수준이 전국 꼴찌라는 것은 전라북도교육청이 기초학력 미달사태에 대한 대책이 없다는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하며 “전북교육청이 책임감을 가지고 이를 개선 할 수 있는 대책 마련에 집중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에듀진 나침반36.5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