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초등

초등생 난독증 전수조사 결과, 2만 3,491명이 관련 증상 보여

난독증 관련 증상 초등생, 강원도 지역 제일 많아



전국 초등학교 읽기학습 특성 체크리스트 검사 결과 읽기곤란이 예상되는 학생은 8,710명(0.33%)으로 나타났으며 난독증 의심 9,608명(0.36%), 난독증 추정 5,173명(0.19%)로 총 2만 3,491명이 난독증 관련 증상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병욱의원(경기도 성남시 분당을)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읽기학습 특성(난독증 선별) 체크리스트 검사 결과 초등학생 2만 3,491명이 읽기가 곤란하거나 난독증으로 의심·추정된다고 밝혔다. 

초등학교 읽기학습 특성 체크리스트 검사는 난독증 선별 체크리스트 표준화 연구를 통해 개발돼 2016년 9월 전국 6,005개 초등학교 중에 읽기학습 부진학생이 없는 학교로 파악된 364개교를 제외한 5,641개 학교(93.9%)에서 처음으로 실시됐다. 

지역별로는 강원이 1,220명(1.59%)로 가장 많았고, 충북 1,275명(1.53%), 제주 587명(1.52%), 전북 1,456명(1.50%)순으로 난독증 관련 증상이 많았고 경기 3,436명(0.47%), 서울 2,965명(0.68%), 대전 615명(0.72%)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김병욱의원은 “난독증이나 읽기능력을 치료하기 위해서는 가급적 조기에 제대로 된 전문기관이나 전문가의 도움을 받는 것이 중요하기에 선별검사 후에 반드시 전문기관과 연결되어 제대로 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하며 “일부 지역은 난독증 학생을 지원하는 조례를 제정해서 돕고 있지만,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학생들도 많기에 이들을 위한 체계적인 지원 정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 전국 초등학교 읽기학습 특성 체크리스트 검사 결과 (단위 : 명)

* 총 학교 수: 6.005개교(2016.09.01 조사 기준) / 검사 실시 학교 수: 5,641개교(검사 실시 비율 93.9%), 미실시 364개교는 읽기 학습 부진 학생이 없는 학교 



<저작권자 © 에듀진 나침반36.5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