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초등

독감유행 다가온다…"예방접종 서두르고 개인위생 강화해야"

현재 외래환자 1천명당 의심환자 4.2명, 유행기준은 6.6명

질병관리본부는 인플루엔자(독감) 유행 시기가 다가옴에 따라 예방접종을 서두르고 개인위생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27일 당부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올해 42주(10월 15일∼21일) 표본감시 결과, 외래환자 1천명당 인플루엔자 의심환자는 4.2명이었고, 입원환자는 23명이었다. 

2017∼2018년 절기 인플루엔자 유행기준은 외래환자 1천명당 의심환자 6.6명이다. 이 기준치를 넘으면 유행주의보가 내려진다. 38도 이상의 갑작스러운 발열과 기침 또는 인후통을 보이는 경우 의심환자로 분류된다. 



인플루엔자 유행은 보통 12∼1월에 시작해 다음해 4∼5월까지 간다. 

인플루엔자를 예방하려면 예방접종이 중요하다. 65세 이상 어르신(1952년 12월 31일 이전 출생)과 생후 6∼59개월(2012년 9월 1일~2017년 8월 31일생)은 무료접종 대상자다. 

아직 접종하지 않은 대상자는 인플루엔자의 본격 유행 전인 11월 15일까지 보건소나 지정 의료기관에서 접종하는 게 좋다. 

질병관리본부는 집단생활을 하는 생후 60개월∼18세 아동·청소년도 인플루엔자가 유행 전에 예방접종을 하는 게 좋다고 권고했다. 

개인위생 수칙 생활화도 중요하다. 손을 씻을 때는 흐르는 물에 비누로 30초 씻고, 기침할 때는 휴지나 옷소매 위쪽으로 입과 코를 가려야 한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