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20대 5명 중 2명 “아르바이트 해서라도 명품 구매하고 싶다”



20대 10명 중 8명은 명품 소비에 대해 긍정적인 인식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르바이트를 해서라도 명품을 구매 하고 싶다는 응답자도 전체의 40%를 차지했다. 

대한민국 대표 구인·구직 아르바이트 전문 포털 알바천국(대표 최인녕)이 지난 13일(금)부터 26일(목)까지 알바천국 20대 회원 2097명을 대상으로 ‘20대 명품 소비 행태’ 설문조사를 실시해 결과를 발표했다.

설문 결과 전체 응답자의 85.8%가 명품소비에 대해 긍정적이라 답했으며, 20대 회원 10명 중 절반 정도(50.5%)가 명품을 가지고 있었다. 명품이라고 생각하는 기준 액수는 “150만원 이상(18.4%)”이었고, 가장 선호하는 품목은 “가방(26.1%)”을 꼽았다. 

이어 기타 기준액수 답변은 △30만원~50만원(17.8%) △50만원~70만원(17.7%) △10만원~30만원(16.7%) △110만원~150만원(11.3%) △90만원~110만원(10.9%) △70만원~90만원(7.2%) 등 순으로 이어졌으며, 기타 선호하는 품목에는 △의류(23.4%) △시계(11.2%) △지갑(10.4%) △화장품(8%) △신발(7.4%) △자동차(5.2%) △주얼리(4%) △기타(4.2%) 등이 있었다. 

20대 5명 중 2명(40%)은 아르바이트를 해서라도 명품을 구매 하고 싶어 했으며, 실제로 명품을 구매하기 위해 아르바이트 비를 모은 적 있는 응답자가 30.2%에 달했다. 

명품에 대한 평소 생각을 묻자 “경제적으로 문제 없다면 많이 사고 싶다(41.9%)”는 응답자가 가장 많았으며, △나를 고급스럽게 표현할 수 있어 긍정적이다(19.5%) △관심없다(14.1%) △명품 소비는 불필요한 과소비를 조장한다(11.2%) △명품도 하나의 재테크다(10.8%) △명품 하나 갖고 있지 않으면 소외되는 느낌이 든다(2.5%) 순으로 답했다. 

반대로 응답자의 31.2%가 가짜 명품, 즉 이른바 ‘짝퉁’을 구매한 경험이 있었으며, 이들은 가짜 명품을 구매한 이유로 △디자인이 똑같은데 굳이 비싼 돈을 주고 사기 싫어서(33.4%) 명품 디자인을 갖고 싶은데, 수중에 돈이 없어서(23.9%) △명품을 가지고 있다는 기분(과시욕)을 느끼고 싶어서(5.7%) △기타(36.9%) 라고 말했다. 

▶에듀동아 유태관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