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등

교사 59% "학생부 기재사항 지나치게 많아 업무과중"

전교조 설문조사…40%는 "학교폭력 가해사실 적지 말아야"



교사의 절반 이상이 학교생활기록부에 적을 내용이 과다해 일하기 벅차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10명 중 4명은 학생부에 학교폭력 가해 사실을 적지 않는 게 좋다고 응답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학교혁신특별위원회가 지난달 14∼30일 전국 초·중·고등학교 교사 7천137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31일 밝혔다. 

조사결과를 보면 응답자 59%(3794명)는 현행 생활기록부의 가장 큰 문제점(2가지 선택)으로 '기재할 내용이 너무 많아 업무가 과중된다'는 점을 꼽았다. 

43.2%(2779명)는 봉사활동 실적 등을 학년·월별로 누적해서 계속 기록하는 '누가기록' 등 불필요하게 적어야 하는 것이 많아 수업연구와 학생과의 소통시간이 부족하다는 점이 문제라고 봤다. 

일선 학교에 안내되는 '생활기록부 기재요령'이 교육부 훈령인 '학생생활기록 작성 및 관리지침'을 과도하게 해석·반영해 생활기록부에 강제로 적어야 하는 사항이 많다는 점을 문제로 삼은 응답자가 35.4%(2278명), 기록할 내용이 사전에 정해져 교육과정 자율성이 침해된다는 응답자는 11.2%(717명)였다.

생활기록부에 적을 필요가 없는 항목(중복선택)으로는 '방과후학교 수강내용'을 꼽은 응답자가 74.2%(4757명)로 최다였다. 

이어 '창의적체험활동 누가기록'(70.7%·4532명), 학교스포츠클럽활동(57.8%·3703명), 독서활동상황(54.6%·3502명), 영재교육활동(52.2%·3348명) 등이 불필요 항목으로 지적됐다. 

학교폭력 가해 사실을 생활기록부에 기재하는 문제에 대한 서술형 문항에서는 '기록하지 말자'는 취지의 답을 한 응답자가 40.5%(1595명)로 가장 많았다. 

현행대로 유지하자는 응답이 16.6%(653명), 생활기록부 기재 외 학교폭력 대책이 필요하다는 답은 11.7%(459명)였다. 

기록방식을 손질하자는 대답은 11.4%(448명), 학교폭력 가해 사실을 영구히 보존하거나 지금보다 자세히 적는 등 기록을 강화하자는 의견은 5.3%(207명)였다.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1.15%포인트라고 전교조는 밝혔다. 

조사대상 50.8%(3622명)는 초등학교 교사, 22.9%(1630명)는 중학교 교사였으며 인문계 고등학교 교사는 21.2%(1512명), 특성화고 교사는 3.7%(262명), 그외는 1.4%(99명)였다. 

전교조는 내달 1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리는 생활기록부 전면 개선 토론회에서 이런 내용을 발표한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