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신입사원의 치명적인 실수 1위는?

지시와 다른 방향으로 업무진행이 1위



신입사원에게 실수는 특권이라는 말이 있지만 조심해서 최소화할수록 좋은 것이 실수이기도 하다. 신입사원이 저지르는 가장 치명적인 실수는 무엇일까?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직장인 497명을 대상으로 ‘신입사원의 치명적인 실수’에 대해 조사한 결과, ‘지시와 다른 방향으로 업무진행’(18.5%)이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근태, 복장 등 기본적 예의 실수’(16.7%), ‘상사 뒷담화 들키는 등 말실수’(14.7%), ‘분위기 파악 못하는 행동이나 발언’(12.3%), ‘회식 등 술자리에서의 행동이나 말실수’(9.1%), ‘업무 중 과도한 딴짓’(5.8%), ‘첨부파일을 빠트리는 등 이메일 실수’(5.2%), ‘직급을 잘못 부르는 등 호칭 실수’(3.8%) 등이 있었다.

신입사원의 실수를 봐줄 수 있는 기간은? 
신입사원의 실수를 눈감아 줄 수 있는 기간은 3개월이 43.7%로 가장 많았다. 뒤이어 6개월’(27.4%), ‘1개월 이하’(7.6%), ‘12개월 이상’(6.2%), ‘2개월’(4.4%)의 순으로, 평균 6개월로 집계됐다. 

직장인들이 실제 신입사원 시절 했던 가장 아찔한 실수는? 
자신이 한 실수 역시 ‘지시와 다른 방향으로 업무 진행’(23.3%)을 첫 번째로 꼽았다. 계속해서 ‘첨부파일을 빠트리는 등 이메일 실수’(21.5%), ‘회식 등 술자리에서의 행동이나 말실수’(8.1%), ‘전화 응대 실수’(6.5%), ‘직급을 잘못 부르는 등 호칭 실수’(6.3%), ‘상사, 임원 얼굴을 알아보지 못함’(5.8%) 등이 이어졌다.

당시 실수에 대해 대처했던 방안으로는 ‘즉시 인정하고 용서를 구함’(61.2%,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외에 ‘상사나 선배에게 도움을 요청함’(29.1%), ‘스스로 방법을 찾아내서 해결함’(19.7%), ‘실수인 줄 모르고 그냥 넘어감’(8.3%), ‘웃음으로 무마함’(7.8%) 등의 답변이 있었다. 

가장 많이 했던 실수 유형은? 
가장 많이 했던 실수 유형은 ‘업무 처리상 실수’가 절반 이상인 56.7%를 차지해, ‘직장매너 관련 실수’(20.6%)보다 약 2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신입사원에게 직장생활 실수에 대해 가장 해주고 싶은 조언은? 
가장 해주고 싶은 조언은 ‘잊어버리지 않도록 메모해라’(28.2%)를 1순위로 꼽았다. 이어 ‘모르면 알 때까지 물어봐라’(18.3%), ‘확인하고 또 확인해라’(11.3%), ‘실수에 너무 기죽지 마라’(9.7%), ‘실수를 확실히 인정하고 사과해라’(9.1%), ‘같은 실수는 반복하지 마라’(7.4%), ‘최대한 입을 무겁게 하라’(4.4%) 등의 의견이 있었다.

사람인은 “신입사원 때는 누구나 실수를 하기 마련이지만 반복적이거나 치명적인 실수를 할 경우 무능한 사원으로 찍히기 십상이다. 또, 한번 형성된 이미지는 바꾸기가 쉽지 않기 때문에 모르는 것은 항상 먼저 물어본 후 처리하고, 실수를 했다면 변명 대신 빠른 인정과 적극적으로 수습하려는 모습을 보이는 것이 필요하다."며 "무엇보다 동일한 실수를 반복하지 않는 것이 가장 중요한 만큼 메모를 습관화 하는 것이 좋다”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에듀진 나침반36.5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