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알바생 5명 중 1명, ‘잠수 탄 적 있다’ …‘알바추노’ 원인은?



최근 ‘알바추노’라는 신조어가 생겨날 정도로 사전 통보 없이 갑자기 아르바이트를 그만두는 아르바이트생들 때문에 골머리를 앓는 고용주가 늘고 있다. 아르바이트생들이 돌연히 잠수를 타는 이유는 무엇일까?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대표 윤병준)이 남녀 아르바이트생 1541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설문에 참여한 알바생 중 23.6%가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사전 통보를 하지 않고 갑자기 잠수를 탄 적이 있다’고 응답했다. 성별로는 남성 아르바이트생(24.8%)이 여성 아르바이트생(22.9%)들에 비해 다소 높았다. 

아르바이트생들이 잠수를 타는 경우 대부분은 다시 일터로 돌아가지 않고 그대로 알바를 그만두는 경향이 압도적으로 높았다. 실제 조사 결과 10명 중 7명 정도인 69.8%가 아르바이트 도중 잠수를 탈 경우 그대로 일을 그만둔다고 응답한 것. 반면, ‘하루 정도 잠수를 타고 다시 일터로 돌아간다’는 경우가 19.2%, ‘2~3일 정도 후 복귀’가 5.8%순이었다. 

그렇다면 아르바이트생들이 잠수를 타는 이유는 무엇일까? 실제 아르바이트 잠수 경험이 있는 아르바이트생(364명)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복수응답), △’생각했던 것보다 일이 너무 힘들어서 잠수를 탔다’는 응답이 45.6%로 1위를 차지했다. 

실제, 근무한 아르바이트 직무별로 보면 △콜센터.고객상담(43.2%) △배달.운송(39.1%) △생산.건설.현장직(36.8%) 아르바이트생의 경우 타 직무에 비해 상대적으로 알바 중 잠수를 탄 경험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반면 △관공서 (7.7%)나 △일반사무직.사무보조(13.8%) 아르바이트의 경우 상대적으로 낮았다. 

이 외에도 △사장님의 부당한 대우를 견딜 수가 없어서(34.9%) △이유 없이 갑자기 만사가 다 귀찮아져서(22.5%) △갑자기 일을 그만둔다고 이야기 하는 것이 너무 미안해서(22.0%) 잠수를 선택했다는 경우도 많았으며, 소수 의견으로는 △후임자를 채용할 때까지 기다릴 수가 없어서(10.4%) △연락할 수 없을 만큼 몸이 너무 아파서(9.9%) △갑자기 친구들과의 여행 등 놀러 가는 일정이 잡혀서(8.0%) △개강 및 학원 등 다른 일정과 겹쳐서(7.4%) 등이 있었다. 

아르바이트 도중 잠수를 타는 이유는 남녀 별로 다소 차이가 있었는데, 남성 아르바이트생들의 경우는 ‘갑자기 그만둔다고 이야기 하는 것이 미안해서 잠수를 선택했다’는 응답이 여성들에 비해 6.2%P나 높았으며, 여성의 경우는 상대적으로 몸이 너무 아프거나 생각보다 일이 힘들어서 잠수를 타는 경향이 다소 높았다. 

▶에듀동아 유태관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