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시

수능 코 앞에 둔 고3 수험생, 속마음은?



유웨이중앙교육(대표 유영산)에서 운영하는 유웨이닷컴은 2017년 10월 23일부터 11월 2일까지 수능을 목전에 둔 대입 수험생 631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실시하였다. 

‘3월로 돌아간다면 수험생들이 가장 열심히 공부하고 싶은 과목’을 물었더니 ‘수학’을 가장 열심히 공부하고 싶다고 말했다. 성적대별로 살펴보면 1~2등급은 수학 37.6%, 국어 31.9%, 영어 19.2%, 탐구11.4% 순이었다. 3~4등급의 경우, 수학 37.1%, 영어 26.8%, 국어 18.9%, 탐구 16.9%, 한국사 0.3% 순이었다. 5~6등급의 경우 수학 32.9%로 가장 높았으며, 영어 29.0%, 탐구 19.4%, 국어 18.1%, 한국사 0.7% 순이었다. 7~9등급의 경우 수학 30.4%, 국어 26.1%, 탐구 17.4%, 영어 17.4%, 한국사 8.7% 순으로 대답하였다. 성적대는 달라도 수학의 학습 비중이 가장 높았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또한 성적대가 낮을수록 한국사에 대한 부담감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수능 전 지인(知人)의 응원 중 가장 격려가 되는 한마디는 ‘너는 잘할 수 있어’로 28.5%가 답하였다 .그 뒤를 이어 ‘시험 끝나고 푹 쉬자!’ 26.5%, ‘아무 말도 하지 않는 침묵의 응원’ 26.3%, ‘너를 믿어’ 12.4%, ‘실수만 하지마’ 6,3%. 순으로 답하였다. 

수능 당일 가장 걱정되는 상황은 ‘아는 문제를 실수하는 것’ 31.9%, ‘시간이 부족해 문제를 다 풀지 못하는 것’ 30.3%, ‘급격한 컨디션 난조’ 26.3%, ‘기타’ 6.0%, ‘OMR 답안지에 실수하는 것’ 3.0%, ‘교통 체증으로 고사장에 지각하는 것’ 2.5% 순이었다.

수능이 끝나면 가장 하고 싶은 일은 ‘여행가기’ 28.7%, ‘친구들과 신나게 놀기’ 23.3%, ‘집에서 푹 잠자기’ 18.7%, ‘밀린 드라마, 영화 실컷 보기’ 18.7%, ‘쇼핑하기’ 10.6% 순으로 나타났다. 

수능 후 받고 싶은 선물은 ‘용돈’ 39.9%, ‘최신형 스마트폰’ 28.8%, ‘옷 가방 등 패션 의류’ 27.1%, ‘백화점 상품권’ 3.2%, ‘외식상품권’ 1.0%로 나타났다.

▶에듀동아 김재성 기자 kimjs6@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