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알바생 10명 중 절반, “근무 중 왕따 혹은 소외감 느껴”



아르바이트생 2명 중 1명은 근무 중 왕따 혹은 소외감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외감을 이기지 못해 알바를 그만둔 경험이 있는 알바생도 전체의 32.9%에 달했다. 

대한민국 대표 구인․구직 아르바이트 전문 포털 알바천국(대표 최인녕)이 지난 10월 20일(금)부터 11월 2일(목)까지 회원 1561명을 대상으로 ‘아르바이트 왕따 당한 적 있나요?’ 설문조사를 실시해 결과를 발표했다. 

설문 결과 전체 응답자의 43.3%가 현재 근무장 내 ‘왕따’가 “있다”고 답했으며,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직간접적인 왕따 혹은 소외감을 느낀 적 있는 알바생도 52.6%나 됐다. 

이들이 직간접적으로 소외감을 가장 많이 느낀 상황은 ‘은근히 따돌릴 때(17.7%)’와 ‘전혀 말을 걸지 않을 때(17.4%)’였다. 이어 △나만 빼놓고 밥을 먹거나 얘기를 할 때(15.7%) △과도하게 일을 떠넘길 때(12.8%) △사람들 앞에서 면박 줄 때(12.2%) △근무에 필요한 공지사항을 전달받지 못했을 때(7.9%) △험담을 퍼뜨릴 때(6%) △단체 채팅방에 초대받지 못할 때(4.7%) △외모로 놀릴 때(2.8%) △욕설을 할 때(2.7%) 순으로 나타났다. 

아르바이트생 10명 중 4명(46.9%)은 아르바이트 근무장 내 직간접적인 왕따로 인한 스트레스를 받고 있었으며, 이 중 28.6%는 스트레스 강도에 대해 ‘심한 편이다’ 혹은 ‘매우 심한 편’이라고 답했다. 실제로 왕따 혹은 소외감을 이기지 못해 알바를 그만 둔 경험이 있는 알바생도 전체의 32.9%에 달했다. 

상당수의 아르바이트생이 근무 중 왕따 혹은 소외감을 느끼는 만큼, 아르바이트 구직 시 가장 우려되는 상황으로 ‘다른 알바생의 텃새 혹은 왕따(23.6%)’가 2위를 차지했다. 기타 우려 상황으로는 △임금체불(26.7%) △과한 업무(18.1%) △공고와 다른 업무(17.4%) △진상손님(14.2%) 등이 있었다. 

▶에듀동아 유태관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