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알바생 57.1%, 동료에게 배신감 느낀 적 있다



알바생 10명 중 8명 정도가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거짓말을 한 경험이 있었으며, 절반 이상은 자신과 함께 일한 동료들에게 배신감을 느꼈던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대표 윤병준)이 남녀 알바생 2474명을 대상으로 ‘알바생들의 배신’이란 주제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설문에 참여한 알바생 중 57.1%가 ‘같이 일했던 알바동료에게 배신감을 느낀 적이 있다’고 응답했다. 성별로는 여성 알바생(58.2%)이 남성 알바생(55.0%)들에 비해 다소 높았다.

함께 일하면서 배신감을 느꼈던 알바동료 유형으로는(*복수응답) △사장님 있을 때만 열심히 일하는 동료가 응답률 40.4%로 1위를 차지했으며, △은근히 텃세 부리고 잔소리하는 동료(33.7%)가 2위 △온갖 핑계로 매일 지각하는 동료(26.0%)가 3위 △’내일 보자’ 인사하고 다음날 갑자기 잠수 타는 동료(23.9%)가 4위 △시도 때도 없이 뒷담화하고 이간질 하는 동료(20.9%)가 TOP5 안에 들었다. 

이 외에도 △사소한 실수 하나까지 사장님에게 모두 일러바치는 동료(9.1%) △알바 할 때는 엄청 친한 척하고 밖에서는 모른 척하는 동료(7.6%) △진상 손님 만났을 때 나몰라라 하는 동료(7.4%) 등의 소수 의견도 있었다. 

특히 여성 알바생들은 남성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사장님 있을 때와 없을 때가 다른 동료에 대한 배신감이 컸으며, 남성 알바생들은 함께 일하다가 다음날 연락도 없이 잠수 타는 동료에 대한 배신감이 큰 것으로 나타나 차이가 있었다. 

한편, 이번 알바몬 조사에 참여한 알바생 78.7%는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거짓말을 했던 경험이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으며, 여성 알바생이 80.9%로 남성 알바생 74.0%에 비해 다소 많았다. 특히 거짓말 경험이 있는 여성 알바생 중 89.4%는 거짓말을 고용주에게 들키지 않았던 것으로 나타났으며, 남성 알바생의 경우는 이보다 11.7% 낮은 77.7%가 거짓말을 들키지 않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 알바생들이 가장 빈번하게 하는 거짓말로는(*복수응답) △어쩔 수 없는 사정이 생겨서 그만둘게요(34.7%) △오랫동안 일할게요(34.4%) △힘들지 않아요. 괜찮아요(34.4%) △몸이 안 좋아서 오늘만 쉴게요(23.2%) △그만두더라도 꼭 한번 놀러 올게요(14.9%)가 5위권 안에 들었다. 

거짓말이 들켰을 때 대처방안으로는 △사과하고 내 잘못을 빌었다는 응답이 28.6%로 가장 많았으며, 이는 남성 알바생들(38.8%)이 여성 알바생들(19.0%)에 비해 19.8%나 높았다. 다음으로 △평소보다 더 열심히 일했다(17.0%) △철판 깔고 평소처럼 행동했다(13.0%) △웃어 넘기거나 애교로 때웠다(12.3%) △일을 그만두고 나와버렸다(9.4%) 등의 순이었다. 애교로 무마시키거나 일을 그만뒀다는 응답은 여성 알바생들이 더 많았다. 

한편, 알바생들이 사장님에게 절대 들키고 싶지 않는 거짓말로는(*복수응답) △지각이나 결근을 위해 했던 거짓말이 응답률 42.9%로 1위에 올랐다. 이 외에도 △알바 면접 시 오래 일하겠다는 거짓말(37.7%) △내 잘못이 아닌 척 했던 업무 중 실수(19.9%) △사장님이 최고라고 했던 거짓말(17.9%) △면접 시 과장했던 내 경력(16.2%) 등의 순이었다. 

▶에듀동아 유태관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