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시

특목ㆍ자사고 폐지 정책에 외고 경쟁률 하락…국제고 인기는 ‘여전’

경기·지방 외고 18곳 평균 경쟁률 1.46대1 그쳐
학령인구 감소 때문…특목고 폐지 정책도 영향
국제고 경쟁률↑, “대다수가 공립…사립 특목고보다 저렴한 등록금 영향”

학령인구 감소와 함께 자율형사립고(이하 자사고) 및 외국어고(이하 외고) 폐지 정책 기조가 이어지면서 자사고에 이어 외고 인기도 떨어지고 있다. 최근 원서 접수를 마감한 경기 및 지방 18개 외고의 경쟁률이 대부분 지난해보다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종로학원하늘교육에 따르면 지난 9일 원서 접수를 마감한 18개 경기·지방 외고에 총 4929명이 지원해 정원내 평균 경쟁률이 1.46대 1을 기록했다. 지난해 경쟁률은 1.66대 1(총 지원자 수 5670명)이었다. 지역별로는 경기·고양·과천·김포·동두천·성남·수원·안양 등 경기 지역 8개 외고의 정원내 평균 경쟁률이 지난해 1.68대 1보다 하락한 1.39대 1을 기록했다. 일반전형 평균 경쟁률이 1.57대1(지난해 1.87대1), 사회통합전형이 0.65대1(지난해 0.89대1)을 보였다. 




10개 지방 외고(강원·경북·대구·대전·미추홀·울산·인천·전남·제주·충남) 역시 정원내 평균 경쟁률 1.53대 1을 기록하며 지난해 1.64대 1보다 소폭 하락했다. 일반전형 평균 경쟁률 1.71대 1(지난해 1.79대 1), 사회통합전형은 0.85대 1(지난해 1.07대 1)이다. 학교별로 살펴보면, ▲성남외고(1.93대 1→2대 1) ▲경북외고(1.36대 1→1.39대 1) ▲울산외고(1.35대 1→1.5대 1) ▲충남외고(1.36대 1→1.66대 1) 등을 제외하고 모든 외고의 경쟁률이 일제히 하락했다. 


외고 경쟁률 하락의 가장 큰 원인에 대해 오종운 종로학원하늘교육 평가이사는 “학령인구 감소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실제로 올해 중3 학생 수는 45만9000여명으로 지난해 52만5000여명에 비해 12.4%나 감소했다. 또 오 이사는 “정부와 교육청이 외고·자사고 폐지 움직임을 보이는 등 이전과 달라진 교육 정책도 이들 학교 경쟁률 하락한 배경”이라 지적했다. 


반면 국제고는 전반적으로 경쟁률이 올랐다. 9일 원서를 마감한 국제고 5곳(고양·동탄·청심·세종·인천)의 정원내 평균 경쟁률은 2.15대 1로 전년 1.96대 1 대비 소폭 상승했다. 모집인원은 490명으로 동일했지만 지원자가 1446명에서 1590명으로 늘어난 결과다. 


학교별로는 동탄국제고의 경쟁률이 2.79대 1로 가장 높았고, 세종국제고는 2.33대 1, 고양국제고 2.13대 1 순이었다. 인천국제고나 사립학교인 청심국제고는 전년대비 경쟁률이 하락했다. 경쟁률이 높은 동탄·세종·고양국제고의 경우 신도시에 있는 공립학교라는 부분이 공통점이다. 




외고와 같이 폐지 논란을 겪는 국제고의 경쟁률이 상승한 것에 대해 오 평가이사는 “외고는 사립학교가 많은 반면 국제고의 경우 대다수가 공립”이라며 “공립 특수목적고인 국제고의 경우, 사립 외고에 비해 등록금이 저렴하고, 일반고보다 교육과정·시설·진학실적이 우수해 학생이 몰린 것”이라 분석했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