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시

서울지역 자사고 필승 합격법!

합격 당락, 2단계 면접에 달렸다



11월 13일(월)부터 14일(화)까지 서울지역 자율형사립고(이하 자사고) 23개교의 원서접수가 시작된다. 사실 일반고와 특목고의 동시 선발 등 교육 당국의 자사고 정책변화로 학생들이 자사고 지원에 망설이고 있다. 그에 대한 방증으로 대구에 있는 자사고 3곳이 모두 신입생 정원이 미달했다. 대구에 위치한 경일여고, 대건고, 계선고 모두 신입생 정원 모집에 미달 사태가 났다. 

하지만 자사고는 고1부터 2015 개정 교육과정이 적용되면서 선택 교과목이 늘고, 대입에서 수시 학생부종합전형의 확대 영향으로 학교 운영의 자율성 보장으로 일반고보다는 비교적 다양한 수업 구성이 가능하다. 

특히 올해는 교과 성적을 평가에 반영하는 하나고를 제외한 서울지역 22개의 자사고는 교과 성적 반영 없이 지원자 전원 대상을 추첨 선발하거나 1단계 1.5배수 추첨선발 후 2단계 면접을 통해 최종합격자를 선발하게 돼, 학생들이 관심이 높다. 이에 서울지역 자사고 합격을 위해 어떤 준비가 필요한지 알아보자. 

2단계 면접 시행 비율 확인하라 
서울지역 자사고의 경우 학교별로 일반전형 모집인원 대비 지원자 비율을 통해 면접 시행 여부를 결정하고 있다. 지난해 지원율 130% 초과 시 면접 전형을 시행했던 신일고, 현대고가 120% 초과 시 면접 시행으로 변경하면서 18개교가 지원율 120% 초과 시 면접을 시행한다. 

예를 들어 대성고의 경우 일반전형 모집인원이 280명인데 지원자가 모집인원의 120%인 336명을 초과하면 면접 전형을 갖고 그보다 지원자가 적으면 2단계 면접 전형 없이 전원 추첨을 통해 합격자를 선발한다. 

경희고, 숭문고는 모집인원의 130% 초과 시 면접을 하고, 경문고와 장훈고는 지원율과 무관하게 지원자 전원을 대상으로 면접 전형 없이 전원 추첨을 통해 합격자를 선발한다. 그렇기에 경문고와 장훈고에 지원하는 학생은 학생부와 자기소개서를 제출하지 않는다. 

면접에 자신 있다면, 지원자가 모집인원의 120% 초과 시 면접을 하는 학교를 선택하는 것이 하나의 전략일 수 있다. 반대로 면접에 자신이 없다면, 면접생략 추첨선발 지원율이 130% 초과로 더 많이 지원해야만 면접을 하는 학교를 선택하거나 지원자 전원 대상 면접 없이 추첨 선발하는 학교를 선택하는 것이 유리하다. 

서울지역 자사고 중 여학생이 지원할 수 있는 학교는 총 6개교 밖에 없어 경쟁률이 매우 높은 편이다. 세화여고, 이화여고 2개교와 공학인 이대부고, 한가람고, 한대부고, 현대고로 전년도 한가람고 일반(여)전형 지원율은 4.41:1로 서울지역 자사고 중 가장 높은 지원율을 보였고, 이화여고 일반전형 3.35:1, 현대고 일반(여)전형 2.58:1, 이대부고 일반(여)전형 2.49:1 순으로 높았다. 이들 6개 고교 모두 일반전형 지원자가 1.5배수를 넘겨 1단계 추첨을 했고, 2단계 면접 전형도 실시했다. 

만약 해당 학교에 지원하고자 한다면, 면접 전형 대비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 특히, 한대부고의 경우 다른 남녀공학 고교와 달리 선발 시 남녀 인원 비율을 고려하지 않기에 상대적으로 여학생보다 면접에 어려움을 겪는 남학생들은 더욱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 

■ 2018학년도 서울지역 자사고 면접 시행 기준 



학교 특색에 맞는 자기소개서를 작성하라
자기소개서의 경우 1단계 추첨 후 면접대상자로 선발된 경우만 작성해서 제출한다. 주의해야 할 점은 2차 서류 제출은 11월 23일(목)~24일(금) 오후 5시까지 지원 고교 방문 접수로 돼 있지만, 11월 17일(금) 오후 5시에 면접대상자 발표 후부터 11월 22일(수) 24시까지 학교 홈페이지에 온라인으로 자기소개서를 입력하고 저장해야만 한다. 22일 자정 이후로는 입력 및 저장이 불가능하기에 기간 내 반드시 입력해야 한다. 

자기소개서 입력 기간이 5일 정도로 넉넉하다고만 볼 수는 없기 때문에 14일이나 15일, 지원 고교의 일반전형 최종 지원율을 확인해서 면접 대상 지원율을 넘었을 경우 이때부터 자기소개서를 작성할 필요가 있다. 온라인상 입력은 17일 오후부터 가능하지만, 문서편집기를 통해 작성해 놓고 옮기면 되기에 지원 고교의 자기소개서 양식에 맞춰 준비하는 데 문제는 없다. 

자기소개서는 크게 자기주도학습영역과 인성영역으로 나뉘고 세부 항목으로 자기 주도 학습 과정, 진로계획 및 지원동기, 핵심인성요소에 대한 중학교 활동 실적, 인성 영역 활동을 통해 느낀 점으로 돼 있다. 

자기소개서는 학교생활기록부와 함께 면접 시 질문 내용의 가장 기본적 자료이므로 고심해 작성해야 한다. 띄어쓰기를 제외한 1,200자 이내에서 네 가지 영역을 모두 작성해야 하므로 영역별 글자 수 안배가 필요하다. 부연 설명을 늘어놓지 말고, 본인의 중학교 생활 중에서 각 영역이 요구하는 답변에 맞게 간결하게 작성해야 한다. 

본인의 중학교 활동과 관련해 자랑거리를 늘어놓는 것이 아니라 그 활동을 왜 하게 됐으며, 그것을 통해 무엇을 느꼈는지가 있어야 한다. 대부분 진로계획 및 지원동기 부분에서는 지원 학교의 건학이념과 연계해서 지원 동기를 풀어내야 하므로 해당 학교의 홈페이지, 설명회 등에서 얻은 학교 정보를 참고해 작성하는 것이 좋다. 또한, 다 작성한 후에는 다시 읽어보면서 예상 질문거리들을 추려내고 답변을 연습해 보는 것이 좋다. 

휘문고의 경우 진로계획 관련 활동에서 중학교 때 읽은 도서에서 자신의 진로나 인성에 영향을 준 책 속의 인물은 누구이며, 영향받은 내용과 이유를 작성하도록 하고 있고, 한대부고는 진로를 설정하는 데 영향을 준 독서 활동이나 교내활동 내용을 작성해야 한다. 해당 학교 외에도 독서 활동 상황에 대한 언급은 없더라도 작성 시 본인에게 영향을 준 도서 한 권 정도는 언급하는 것이 좋다. 

진학사는 “서울지역 자사고에 학교생활기록부를 제출할 때 수상경력, 교과학습발달상황은 제외하고 출력한다. 즉, 교과 성적이나 수상경력을 토대로 정량적 평가는 할 수 없기 때문에 1단계 추첨 후 2단계에서의 면접 태도가 가장 중요할 것이다. 질문에 맞는 답변을 명확하게 해야 하고, 부적절한 언어를 사용해서는 안 되며, 바른 자세를 유지할 수 있어야 한다. 예상문제를 뽑아서 소리 내서 말해보고, 거울을 보며 자세를 바로잡으며, 부모님이나 선생님, 친구들 앞에서 모의 면접을 하며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저작권자 © 에듀진 나침반36.5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