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등

청소년이 생각하는 이성교제의 모든 것!… 성격·말투에서 매력 많이 느껴



데이트폭력이 점차 증가하고 있는 사회적 분위기와 낮아진 이성 교제 연령으로 청소년 시절부터 지속적인 교육을 통해 데이트폭력의 위험성과 성에 대한 올바른 인식을 정립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스마트학생복(대표 윤경석)이 초·중·고생 총 1만 54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이성 교제를 한적 있느냐는 질문에 63.4%에 해당하는 학생들이 ‘있다’라고 답했다. 이성 교제를 처음 해본 시기는 응답인원 6756명 가운데 가장 많은 70.7%의 학생들이 ‘초등학교’ 때, 뒤를 이어 26.5%의 학생들이 ‘중학교’ 때라고 답했다. 무려 97%에 해당하는 대부분의 학생들이 이른 시기부터 이성 교제를 경험한 것. 

성인이 되기 전에 이성 교제를 해보고 싶다고 답한 학생들도 응답인원 3861명 가운데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이 조사는 지난 1일(수)부터 10일(금)까지 스마트학생복 공식 페이스북 및 카카오스토리를 통해 진행됐으며 초·중·고생 총 1만 547명이 참여했다. 

이성에 대해 청소년들이 가장 매력을 느끼는 부분은 무엇일까? 40.9%의 학생들이 ‘성격과 말투’를 가장 매력적으로 느낀다고 답했으며 ‘인성, 됨됨이’라는 답변이 16.1%로 뒤를 이어 학생들이 교제 상대의 외모보다 내면을 더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반면, ‘외모’에 매력을 느낀다는 답변은 15.5%로 3위를 차지했다. 

첫 이성 교제 상대를 묻는 질문에는 응답인원 6747명 중 80.4%에 해당하는 학생들이 ‘같은 학교, 같은 반 친구’라고 응답, 이성과의 데이트 장소로는 50.9%가 ‘교실이나 운동장 등 교내 데이트’, 8.2%가 ‘학원이나 도서관 등 학업과 관련된 데이트’를 선택해 학교, 학원 등 학업과 관련된 장소에서 이성 친구를 자주 만나고 있음을 확인했다. 

청소년기 이성 교제, 학생들은 어떻게 생각하고 있을까? 

이성 교제에 대한 생각을 묻는 질문에 92.8%의 학생들이 찬성한다고 답변, 그중 29.2%가 ‘감정표현과 대인관계에 대해 성숙해질 수 있다’를 가장 큰 이유라고 답했다. 뒤를 이어 ‘이성에 대해 이해할 수 있는 경험이 된다’, ‘생활의 활력소가 된다’가 각각 25.1%, ‘21.3%로 2, 3위를 기록했다. 반면에 이성 교제를 반대한다고 답한 758명 중 절반에 가까운 44.9%가 ‘미성숙한 시기인 만큼 서로에게 상처가 될 수 있다’를 선택했다. 

건전한 이성 교제를 위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부분에 있어 전체 응답자 가운데 72.3%의 학생들이 ‘상대방 동의 없는 스킨십 금지 등 서로에 대한 존중’이 필요하다고 답했으며 ‘데이트폭력 예방, 성교육 등 안전한 이성 교제 관련 교육’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18.3%를 차지해 청소년들도 올바른 이성 교제 교육의 필요성을 인지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에듀동아 김지연 기자 jiyeon01@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