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20대, ‘욜로족’ 대세인 반면 30대는 ‘노머니족’이 대세



2030세대를 중심으로 삶의 가치와 소비행태가 양분화되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바로 욜로족과 노머니족이다. 욜로(YOLO)족이란 ‘You Only Live Once’라는 문장의 이니셜을 딴 신조어로 행복을 중시하며 현재의 만족에 삶의 가치를 두는 사람들을 말한다. 반면 노머니(NO Money)족은 장기화된 경기 침체에 따라 불필요한 소비는 자제하고 저축하며 미래를 대비하는 유형을 말한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운영하는 아르바이트포털 알바몬(대표 윤병준)이 20.30성인 남녀 1147명을 대상으로 ‘삶의 중요한 가치 유형’에 대해 조사한 결과, 자신을 ‘욜로족’이라고 선택한 비율이 59.6%로 ‘노머니족’ 40.4%에 비해 19.3%P 높았다. 


연령대 별로는 20대의 경우는 욜로족을 선택한 비율이 61.5%로 높았으며, 30대는 노머니족이 50.9%로 욜로족에 비해 다소 높아 차이가 있었다. 성별로는 남녀 모두 욜로족을 선택한 비율이 높았으나, 남성들의 경우 상대적으로 노머니족을 선택한 비율이 여성들에 비해서는 다소 많았다. 


자신을 욜로족이라고 선택한 사람들을 대상으로 그 이유를 물은 결과(*복수응답) ‘하고 싶은 일은 일단 하고 보기 때문’이라는 답변이 응답률 49.1%로 가장 높았으며, 다음으로 △남 보다 내 자신을 더 중요하게 생각하기 때문 39.0% △취미 생활에 더 많은 시간과 비용을 투자하기 때문 36.0% △일이 인생의 전부가 아니라고 생각하기 때문 26.6% △정기적으로 나만의 특별한 여행을 떠나기 때문 13.3% 등의 순이었다. 이 외에도 △나를 위한 비싼 선물을 한다(11.5%) △고가 외식에도 관대하다(9.2%) △전세라도 인테리어는 내 취향대로 꾸민다(2.5%) 등의 소수 의견도 있었다. 


반면, 자신을 노머니족이라고 선택한 사람들이 그렇게 생각하는 이유로는(*복수응답) ‘현재의 즐거움 보다 미래를 위한 준비가 더 중요하기 때문’이란 응답이 42.3%로 가장 높았으며, 다음으로 △안정되고 좋은 직업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하기 때문 36.3% △소비에 있어서 가성비를 제일 고려하기 때문33.0% △젊을 때 열심히 일해서 노후를 준비해야 하기 때문 23.5% △쇼핑할 때 1+1 행사는 꼭 챙기기 때문 17.9% 등의 의견이 있었다. 이 외에도 △밥값 보다 비싼 커피값이 이해가 안간다(13.0%) △수입의 70% 이상은 저축한다(11.4%) △통장이 최소 3개 이상 있다(9.5%) 등의 소수 의견도 있었다. 


변지성 알바몬 팀장은 “소비를 즐기는 욜로족과 저축에 올인하는 노머니족, 이런 양극화 소비패턴은 지속되고 있는 경기침체와 시대상을 반영한 듯 하다”면서 “어느 한쪽에 치우치기 보다 즐길 때 즐기고 아낄 때 아껴서 내 삶을 더욱 행복하게 만들 수 있는 합리적인 가치관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에듀동아 유태관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