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직장인 59.6%, ‘직급 높이려면 승진보다 이직!’



직장인 5명 중 3명은 직급을 높이기 위해서는 현 직장에서 승진하는 것보다 다른 회사로 이직하는 것이 유력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이직을 희망하는 직장인 비중이 84%로 높게 나타났으며, 특히 이 가운데 28.1%는 ‘이직을 위해 적극적으로 구직 중에 있다’고 답하기도 했다. 

취업포털 잡코리아(대표 윤병준)가 최근 2030직장인 759명을 대상으로 ‘직급 향상’을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잡코리아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직장인의 59.6%가 ‘직급을 높이기 위한 보다 유력한 방법은 승진이 아닌 이직’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반면 ‘승진을 하는 게 직급을 높이는 데 더 유력하다’는 응답은 40.4%로 상대적으로 낮았다. 이직 대신 승진을 택한 응답은 여성(35.2%)보다는 남성(44.0%)에서 높게 나타났다. 

직무별로는 ‘경영지원 직무’에서 44.3%로 승진을 꼽는 응답이 가장 높았으며, ‘영업/영업관리’(42.7%), ‘판매/서비스’(42.3%) 직무에서 비교적 높게 나타났다. 반면 △기타 직무(29.3%) △IT/디자인(38.6%) △마케팅/홍보(39.5%) 직무는 상대적으로 승진을 택하는 응답이 낮게 나타나, 직급 향상에 이직을 더욱 유력하게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잡코리아가 근무 중인 회사에서 자신의 승진 가능성을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지를 물은 결과 56.0%가 ‘언젠가는’이라는 막연한 기대를 가지고 있었다고 밝혔다. ‘승진이 확실하다’고 승진을 확신하는 응답은 14.6%에 그쳤다. 보다 많은 23.3%의 직장인은 ‘승진의 기회가 거의 없다’고 답했으며, ‘전혀 가능성이 없다’는 비관적인 답변도 6.1%에 이르렀다. 특히 승진을 확신하는 응답에 있어서는 남성이 18.2%로 나타난 데 비해 여성은 이의 절반 수준인 9.2%에 그쳤다. 

현재 근무 중인 회사의 승진 기회가 공평하게 주어지고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직장인의 49.4%가 ‘기준이 없거나 불공정하게 주어진다’고 답했다. ‘성과와 역량에 따라 공정하게 주어진다’는 응답은 40.7%로 이보다 다소 낮았으며, 9.9%의 직장인은 아예 ‘승진의 기회나 가능성이 전혀 없다’고 답하기도 했다.

잡코리아는 승진에 대한 이 같은 부정적인 인식이 직장인들의 이직욕구를 부추긴다고 지적했다.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의 84.3%가 ‘이직을 희망하고 있다’고 답했는데, 자신의 승진 가능성을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그룹일수록 적극적인 이직의사가 높게 나타난 것이다. 잡코리아에 따르면 ‘승진 가능성이 전혀 없다’고 답한 직장인 그룹의 43.5%가 ‘이직을 위해 현재 적극적으로 구직 중’이라고 답했으며, ‘승진 가능성이 거의 없다’고 응답한 직장인들도 37.3%로 적극적인 이직의사가 높았다. 반면 ‘승진을 확신한다’는 그룹에서는 22.5%로 적극적 이직의사가 가장 낮았다. 전체 응답자 중 ‘적극적으로 구직 중’이라는 응답은 28.1%였다. 

잡코리아는 또 불공정하다고 느끼더라도 승진의 기회가 있다고 느끼는 편이 적극적인 이직 의사는 더 낮았다고 밝혔다. 현재 근무 중인 회사에 승진이 불공정하다고 느끼는 그룹(33.1%)에 비해 승진의 기회가 없다고 느낀 그룹(41.3%)의 적극적인 이직 의사가 더 높게 나타났다. 반면 ‘승진의 기회가 공정하게 주어진다’고 답한 직장인 그룹의 적극적인 이직 의사는 18.8%로 모든 응답군을 통틀어 가장 낮게 조사됐다. 

한편 직장인들이 회사에서 승진을 하기 위해 가장 갖춰야 할 요건(*복수응답, 이하 응답률)으로는 ‘업무성과’(64.7%)가 꼽혔다. 2위는 ‘직무역량’(44.3%)이, 3위는 ‘인사고과’(32.4%)가 각각 차지했다. 특히 라인, 즉 ‘사내정치’가 28.3%의 응답률을 얻어 ‘근면성’(25.8%)과 ‘근태관리’(20.0%)보다도 높은 순위에 올라 눈길을 끌었다. 이밖에는 △담당직무(19.1%) △대인관계(13.0%) △학벌 및 전공(8.3%)의 응답이 이어졌으며, △성별을 꼽는 응답도 4.9%로 나타났다. 

▶에듀동아 유태관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