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기업 79% "서류만 봐도 ‘묻지마 지원자’ 보인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기업 240개사를 대상으로 ‘묻지마 지원자를 판별할 수 있는 전형’에 대해 조사한 결과, 78.8%(복수응답)가 서류전형에서 확인할 수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 ‘실무 면접 전형’(23.3%), ‘임원 면접 전형’(8.8%), ‘인적성 전형’(4.2%), ‘필기 전형’(0.4%)의 순이었다. 

전체 지원자 중 묻지마 지원자의 비율은 평균 42%로 집계됐다. 자세히 살펴보면 ‘30%’(21.3%), ‘50%’(17.1%), ‘20%’(15.4%), ‘70%’(11.3%), ‘40%’(9.2%) 등이 있었다. 

기업에서 묻지마 지원자를 판별하는 근거로는 ‘지원직무에 대한 이해 부족’(43.3%, 복수응답)이 1위로 꼽혔다. 다음으로 ‘자소서, 면접 태도 등이 성의 없음’(42.5%), ‘기업정보를 잘 모름’(36.7%), ‘어느 기업에 내도 무방한 자기소개서’(33.3%), ‘지원분야를 잘못 기재’(32.9%), ‘직무와 관계 없는 스펙 기재’(28.3%), ‘지원기준에 미달함’(25.8%) 등의 순이었다. 

또 최근 1년간 묻지마 지원자가 ‘증가세’라고 응답한 비율은 47.9%로 ‘감소세’(9.2%)에 비해 5배 이상 높았지만 ‘변화 없음’이라고 응답한 기업도 42.9%에 달했다. 

그렇다면 묻지마 지원자들로 인해 기업들은 어떤 피해를 받고 있을까?‘서류검토 업무 증가’(55.8%,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다. 계속해서 ‘면접 불참자 발생’(49.6%), ‘합격 후 미출근’(30.4%), ‘조기퇴사’(27.5%), '지원자 수 증가로 채용 일정 차질'(10%), '응시생 과다로 채용 비용 낭비'(8.3%) 등으로 이어졌다. 

한편, 기업들은 묻지마 지원자 감소를 위한 노력으로 ‘자격조건 세부 공지’(45.4%, 복수응답)를 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외에도 ‘서류전형 필터링 도입’(34.2%), ‘기존 묻지마 지원 이력 체크 및 반영’(16.3%), ‘자격조건 강화’(9.6%), ‘지원 시 포트폴리오 등 자료 요구’(7.1%) 등이 있었다.

사람인은 “구인기업에게 채용 매너가 필요한 것처럼 지원자에게도 구직매너가 필요하다. 입사하고 싶은 기업이 아닌데 경험 삼아 지원하거나 준비도 안된 채 그냥 한번 지원해보는 것은 기업에게 피해를 주는 것은 물론 자신에게도 마이너스라는 사실을 기억하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http://bitly.kr/6Y4 ">

<저작권자 © 에듀진 나침반36.5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