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등

직업계고 졸업자 취업률 17년 만에 50% 넘어

2017년 직업계고 졸업자 취업통계 조사결과 발표



마이스터고, 특성화고 등 직업계고 졸업자의 취업률이 2000년 이후 17년 만에 50%가 넘은 것으로 조사됐다. 직업계고 학생들이 학교에서 익힌 실력을 사회에 나갈 발휘할 수 있는 기회가 넓어지고 있는 것이다. 

교육부는 11월 20일 2017년 직업계고 졸업자의 취업률을 발표했다. 이번 취업률은 특성화고와 마이스터고, 옛 종합고 전문반인 일반고 직업반의 2017년 2월 졸업자 취업현황을 2017년 4월 1일 기준으로 한국교육개발원(KEDI)에서 조사한 결과이다. 

2017년 직업계고 졸업자의 취업률은 50.6%로 2000년 51.4% 이후 17년 만에 50%를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취업률은 50.6%로 전년 47.2%보다 3.4%p 상승했고, 진학률은 32.5%로 전년 34.2% 대비 1.7%p 감소했다. 

이는 취업률이 최저점을 기록했던 2009년 16.7%를 기점으로 8년 연속 상승한 것으로 고졸취업문화가 꾸준히 확산되고 있는 결과로 볼 수 있다. 

* 취업률 : 2009년 16.7% → 2011년 25.9% → 2013년 40.9% → 2015년 46.6% → 2017년 50.6% 

* 진학률 : 2009년 73.5% → 2011년 61.5% → 2013년 41.6% → 2015년 36.6% → 2017년 32.5% 



학교유형별 취업률
학교유형별 취업률은 마이스터고 93.0%, 특성화고 50.8%, 일반고 직업반 22.4%로 나타났다. 마이스터고와 특성화고의 취업률은 전년 90.3%, 47.0%보다 각각 2.7%p, 3.8%p 상승했다. 다만 일반고 직업반의 취업률은 전년 23.6% 대비 1.2%p 감소했다. 

마이스터고 취업률은 2013년 92.3%, 2014년 90.6%, 2015년 90.4%, 2016년 90.3%, 2017년 93.0%로 나타났다. 첫 졸업생을 배출한 2013년부터 5년 연속 90% 이상의 높은 취업률을 유지하면서 기술 명장으로의 성장을 지원하는 중등직업교육의 선도모델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특성화고 취업률은 2013년 41.2%, 2014년 45.3%, 2015년 47.6%, 2016년 47.0%, 2017년 50.8%로 나타났다. 특성화고도 마이스터고와 마찬가지로 취업률이 꾸준한 상승 추세를 보일 수 있었던 것은 산학일체형 도제학교, 선취업 후진학 등 정부의 지속적인 고졸 취업 활성화 정책의 효과로 볼 수 있다. 

이에 반해 일반고 직업반 취업률은 2013년 26.0%, 2014년 23.9%, 2015년 22.9%, 2016년 23.6%, 2017년 22.4%로 하향 추세를 보이고 있다. 이 이유는 일반고 직업반의 경우 일반고 안에 직업계 학과가 설치·운영되고 있는 학교 특성과 대부분 대도시에서 떨어진 곳에 위치한 지리적 특성의 영향으로 보인다.

정부는 직업교육에 대한 국가책임을 강화하기 위해 ‘고졸 취업자 지원 확대’를 국정과제로 추진하고 있다. 이를 통해 직업계고 학생들이 학교에서 익힌 실력을 직업세계에서 마음껏 발휘하고 해당 분야의 전문가로 성장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교육부 홍민식 평생직업교육국장은 “고졸 취업 활성화를 위해 관계부처 및 산업계와 적극적으로 협력하여 양질의 고졸 일자리를 확보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에듀진 나침반36.5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