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시

올해도 불수능? 수능 수학도 어려웠다

신유형 문항 고난도로 출제...시간 배분 힘들었을 듯



2018년도 수능 수학영역 가형과 나형 모두 작년 수능보다 다소 어려웠던 것으로 분석됐다. 

가형은 변별력을 가르는 문항인 20, 21, 29, 30번 이외에 27번의 난이도마저 높아 상위권 수험생들에게는 까다로운 시험이었을 것으로 보인다. 

나형도 작년 수능보다 다소 어렵게 출제된 것으로 보인다. 신유형 문항인 21번과 30번이 고난도로 출제돼, 이 문항이 상위권 학생들을 변별할 것으로 예상된다. 

2018 수능 수학 난이도 분석표


[ 가형 ] 
작년 수능과 9월 모의평가에 비해 다소 어려웠던 것으로 보인다. 상위권의 변별력을 가르는 문항인 20, 21, 29, 30번 이외에 27번의 난이도 또한 높았다.

공간도형과 벡터 단원에서 출제된 20번, 29번 문항은 공간도형의 위치관계에 대한 기본 지식을 묻는 문항으로 약간 어려운 정도였다. 하지만 역함수의 미분의 정의를 묻는 21번, 정적분의 새로운 정의를 이용해 조건을 해석하는 30번 문항은 최고난도로 출제돼 상위권의 변별력을 주었을 것으로 보인다.

게다가 평소에는 평이하게 출제됐던 이차곡선의 정의를 묻는 27번이 어렵게 출제돼, 상위권 수험생들에게는 상당히 까다로운 문제가 됐을 것으로 추측된다. 기존과 문항의 패턴이 달라 적절히 시간 분배를 하지 못한 학생들이 적지 않았을 것으로 예상된다. 나머지 문항들은 비교적 평이하게 출제돼, 중하위권 수험생들은 지난 6, 9월 모의평가와 비슷한 난이도로 느꼈을 것으로 보인다. 

[ 나형 ] 
전체적인 난이도는 6, 9월 모의평가의 흐름과 비슷했다. 올 9월 모평을 기준으로 공부를 한 학생이라면 익숙함을 느꼈을 만큼 기존과 유사한 문항 패턴으로 출제됐다. 

작년 수능 나형 21번 격자점 세기 문제가 이번에는 쉬운 3점으로 출제됐다. 꾸준하게 출제가 됐던 빈칸 넣기 문제, 급수 도형 문제도 지난 6, 9월 모의평가 난이도 정도로 출제됐다. 

29번이 예상보다는 수월하게 출제돼, 상위권 학생을 변별할 수 있는 문제는 21번, 30번 정도로 압축될 듯하다. 21번은 구간에 따라 함수의 식을 구해서 합성함수를 구하고 조건을 만족시키는 집합의 개수를 묻는 문제였다. 함수의 식을 개별적으로 구하고 각각의 합성함수를 구하는 방법에 익숙하지 않은 학생들이라면 어려움을 겪었을 것이다. 

30번의 기본 아이디어는 9월 모의평가의 30번과 유사한 함수의 평행이동에서 나왔다. 구간별로 주어진 함수를 해석해 극한, 적분의 개념을 함께 사용하는 문항으로, 많은 학생들이 그래프의 개형을 파악하는 데 상당한 시간을 소요했을 것으로 보인다. 사고력과 복합적 문제해결능력이 부족한 학생에게는 매우 어려운 문제였을 것이다. 

[ 고난도·특이 문항 분석 ] 


가형 21번 문항

주어진 조건을 이용해 함수 f(x)의 그래프를 그린 뒤, 조건을 만족시키는 일차함수를 찾으면 풀 수 있다. 


가형 30번 문항

주어진 조건을 이용해 함수 g(t)가 극소가 되는 값을 찾으면 풀 수 있다. 


나형 21번 문항

주어진 그래프를 이용해 조건을 만족시키는 집합 X의 원소를 찾으면 문항을 풀 수 있다. 


나형 30번 문항

구간 [0,1]에서 함수 f(x)의 그래프를 그린 뒤, 주어진 조건을 이용하여 함수 g(x)를 구하면 문항을 풀 수 있다. 


EBS 수능 교재 연계

EBS 수능 강의 및 교재에서 70% 정도를 연계해 출제했다. 

*자료 참조=메가스터디, 유웨이중앙교육, 진학사




<저작권자 © 에듀진 나침반36.5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