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수험생, 수능 끝나고 ‘아르바이트’ 제일 하고싶어… ‘외식·음료’ 알바 선호해



지난 23일(목)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치른 수험생들은 수능시험 후 가장 하고 싶은 일로 ‘아르바이트’를 꼽았다. 수험생들은 패밀리레스토랑 및 프렌차이즈 카페 아르바이트 등으로 대표되는 ‘외식·음료’ 업종 아르바이트를 가장 하고 싶은 아르바이트 업종으로 선정했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운영하는 아르바이트포털 알바몬(대표 윤병준)이 2018학년도 수험생들을 대상으로 ‘수능시험 후 하고 싶은 일’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해당 조사에는 2018학년도 수험생 561명이 참여했다.

‘입시 전형이 끝난 후, 아르바이트를 할 의향이 있나요?’라는 질문에 설문에 참여한 수험생 중 98.8%가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이들에게 가장 하고 싶은 아르바이트 업종이 무엇인지 물었다. 그 결과 패밀리레스토랑 및 프랜차이즈 카페 아르바이트로 대표되는 ‘외식·음료’ 업종 아르바이트를 하고 싶다는 답변이 59.6%로 1위에 올랐다. 다음으로 놀이공원, 영화관 알바 등이 포함된 ‘문화·여가·생활(47.3%)’ 업종에서 근무하고 싶다는 답변이 이어졌다. 반면 ‘생산·건설·운송(1.8%)’, ‘고객상담·리서치·영업(1.1%)’ 분야 알바를 하고 싶다는 답변은 1% 대로 낮았다. 

알바몬 설문조사에서 수험생들은 수능시험이 끝나면 하고 싶은 일 1위로 ‘아르바이트(55.3%)’를 꼽았다(*복수응답). 2위는 ‘다이어트(34.2%)’가 차지했고, 2016~2017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당시 진행된 동일 조사에서 2년 연속 1위에 오른 ‘여행(국내외)’은 26.7%로 3위에 올랐다. 

남녀 학생 모두 ‘아르바이트’를 수능 시험 후 하고 싶은 일 1위에 꼽은 가운데 2위부터 순서가 달랐다. 남학생들은 ‘아르바이트’(61.4%)에 이어 ‘여행’(국내외)(30.1%), ‘운전면허증 취득’(21.7%)을 하고 싶은 일로 꼽았다. 여학생의 경우 ‘아르바이트(54.2%)’에 이어 ‘다이어트’(38.3%)가 올라 차이를 보였다. 

2018학년도 수능을 마친 수험생 대다수가 ‘수험표 혜택’을 이용할 것으로 보인다. 알바몬이 ‘수능시험이 끝나고 주어지는 수험표 혜택을 사용할건가요?’라고 묻자 98.6%의 수험생이 ‘사용할 것’이라 답한 것. 수험생들은 △영화관람, 전시회 등 문화 공연 할인 혜택(47.1%) △의류 및 잡화, 화장품 할인 혜택(46.7%) △놀이공원 및 테마파크 할인 혜택(29.8%) △핸드폰 구매 할인 혜택(25.1%) 등을 기대되는 수험표 혜택으로 꼽았다. 

한편 알바몬은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마친 수험생들을 대상으로 하는 수능 이벤트 ‘2018수능 #스무살이되면’을 진행 중이다. 올해 수험생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해당 이벤트는 알바몬 홈페이지는 물론 알바몬앱, 모바일 알바몬에서도 참여할 수 있다. 해당 이벤트는 오는 12월 13일(수)까지 진행되며, 참가자들에게는 추첨을 통해 ‘삼성 노트북’, ‘갤릭시 노트8’ 등 푸짐한 경품을 제공한다. 

▶에듀동아 유태관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