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시

수능 끝, 정시 지원 꼭 기억해야 할 4가지!

지원참고표는 '참고'만..대학별 환산점수로 지원가능 여부 판단하라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끝났다. 수험생들에게는 홀가분한 마음도 잠시, 또 하나의 큰 관문이 기다리고 있다. 이제부터는 본격적인 대학 입시가 시작된다. 

수험생들은 수능 가채점으로 자신의 수능 점수를 파악한 후 자신이 갈 수 있는 대학을 찾아 전략을 세워야 한다. 자신의 점수와 적성에 맞는 대학별 고사에 대한 응시여부 판단이 끝나면 수능 성적이 발표되기 전까지 대학별 고사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 

수능성적이 발표된 후에는 다각도의 분석을 토대로 실제 대학진학을 위한 지원전략이 필요하다. 수험생들이 알아야 할 정시 지원요소에 대해 알아보자. 

지원참고표는 '참고'만 하자
대부분의 수험생들이 가장 손쉽게 접할 수 있고, 이해하기 쉬운 입시자료는 지원참고표이다. 자신이 원하는 대학을 가기 위한 전략을 세울 때 요긴하게 쓸 수 있지만 주의해야 할 점이 있다. 

지원참고표는 대학별로 전형요소별 반영비율, 수능영역별 반영비율, 가산점 등이 고려되지 않은 단순합산점수로 만들어진 자료이다. 따라서 가이드로 활용할 수는 있지만 실제 지원 시에 반드시 정답이 될 수는 없다. 좀더 실제적인 전략수립을 위해선 대학별 기준에 따라 산출된 대학별 환산점수, 즉 수능 영역별 반영비율·가산점 등이 고려된 점수를 계산해 보고 지원여부를 따져봐야 한다. 

대학별 모집요강을 보고 나의 유·불리를 따져보자 
지원참고표를 통해 지원 가능한 대학을 일차적으로 넓은 범주에서 선택한 후 세부적으로 대학에 따른 유·불리를 판단해야 한다. 이러할 때 참고할 수 있는 자료는 대학별 모집요강이다. 

대학별로 많은 분량의 대학요강을 보고 겁을 먹을 수도 있지만 실제로 학생이 참고해야 하는 부분은 일부분이다. 먼저 모집요강 앞쪽에 있는 모집인원 총괄표를 참고해 모집단위별 선발인원을 확인한다. 다만, 여기에 표기된 인원은 추후 수시 이월 인원으로 변경될 수 있기 때문에 각 대학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하는 것이 정확하다. 

다음으로는 전형요소별 반영비율을 살펴봐야 한다. 이것은 수능과 학생부의 반영비율을 말한다. 수능 100%로 선발하는지, 학생부 반영비율은 얼마인지 등을 알아보고 수능영역별 반영비율을 체크해야 한다. 영역별로 유형은 어떻게, 몇 %의 비율로 반영하는지 등을 체크하고 가산점도 확인해야 한다. 

대학별 환산점수로 지원가능 여부를 판단하자
단순합산점수를 통해 넓은 범주의 지원가능 대학과 대학별 요강을 확인한 후에는 이제부터 실제 지원 시 적용되는 대학별 환산점수로 지원여부를 판단해야 한다. 즉, 수능 영역별 반영비율, 가산점 등이 포함되고 대학별 환산방법에 따라 산출된 점수를 통해 구체적으로 지원대학을 선택해야 하는 것이다. 

대학별 환산점수가 중요한 이유는 단순합산점수로는 성적이 높았던 수험생이 대학별 수능 반영방법과 환산방법에 따라 점수가 역전되는 일이 많기 때문이다. 대학별 환산점수는 온라인서비스 등을 활용하면 대학별로 자동으로 산출되기 때문에 쉽게 파악할 수 있다. 

자신의 최종 지원대학을 선택하자
환산점수를 확인했으면 마지막으로 지원 전 위치를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 환산점수만 가지고도 대략적인 지원여부를 판단할 수 있지만 대학에 따라 점수의 의미가 달라지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어떤 대학은 1점안에 50명의 학생이 있을 수 있고, 또 다른 대학은 1점안에 10명의 학생이 있을 수 있어 1점의 비중이 다를 수 있다. 

자신의 위치 파악은 온라인서비스 등을 통해 확인 가능하다. 자신이 입력한 내신과 수능성적으로 희망 대학의 학과에 모의 지원을 함으로써 같은 곳에 모의지원을 한 경쟁자와 성적을 비교해 본인의 위치를 대략 파악할 수 있다. 

진학사는 “올해 수능은 모집인원이 감소하고 영어 절대평가가 실시되는 등의 변화로 인해 지원전략을 수립하기가 어려울 수 있다. 하지만 미리 포기하기보다는 수능은 상대평가라는 점을 기억하고 남은 기간 소홀함 없이 본인에게 적합한 대학을 찾으려 지속적인 노력을 해야 한다”고 조언하고 있다. 




<저작권자 © 에듀진 나침반36.5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