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시

상위권·중위권·하위권별 대입전략은?

본인에게 유리한 대학을 찾아 전형방법 등을 숙지



2018학년도 수능이 끝났다. 하지만 수능의 끝이 입시의 끝이 아니라는 것을 수험생들은 더 잘 알고 있을 것이다. 당장 이번 주말부터 대학별 고사가 시작된다. 

정시 원서접수 전까지 수능 가채점에 토대로 자신이 원하는 대학별 정시 지원전략을 위한 많은 고민이 필요하다. 수능 가채점 성적에 따른 상위권·중위권·하위권 성적대별 지원전략을 알아보자. 

상위권 수험생 - 경쟁대학 및 상위대학과의 역학관계까지 고려
수능 성적이 좋은 상위권 수험생은 그렇지 못한 수험생들에 비해 고민이 크지 않을 것이라고 많은 사람들은 생각한다. 하지만 다른 수험생들 못지 않게 고민이 크다. 상위권 수험생들 중에서는 자신이 지원할 모집단위가 뚜렷한 학생들도 있지만 대부분 학과보다는 대학 위주로 전략을 세우려는 경향이 있다. 

상위권 수험생들 중 학과 선택이 명확한 최상위권 수험생들은 서울 소재 대학 상위권 학과, 지방 소재 대학의 의과계열 학과에 지원 가능하다. 서울 소재 대학은 주로 가군과 나군에 많이 몰려 있어 사실상 세번이 아닌 두번의 지원 기회가 있다고 생각해야 한다. 

이들은 어느 대학에 지원할 것인가도 중요하지만 '과연 내가 희망 대학 합격을 보장받을 수 있을까?' 하는 것에 관심이 더 많다. 그럴 때는 올해 수험생들의 지원추세를 파악해 볼 수 있는 모의지원서비스 등을 활용해 각 대학별 환산점수에 의한 지원 가능성을 판단한 후 도전해 보는 것이 좋다. 

그 외 상위권 수험생들은 학과보다는 대학을 우선 고려하는 경우가 많다. 이런 경우에는 전형요소별 반영비율을 살펴봐야 한다. 지원할 만한 대학들의 전형요소별 반영비율을 보면 학생부도 중요하지만 대부분 수능 성적이 당락을 결정하고 있음에 유의해야 한다. 

추가모집을 희망하는 경우라면, 나보다 위에 있는 수험생들이 다른 군으로 합격해 많이 빠져나가야만 나의 합격 가능성이 커진다. 따라서 하나의 군에서 내가 희망하는 대학을 썼을 때, 경쟁자들이 다른 군으로 빠져나갈 만한 대학이 있는지까지 신중하게 파악할 필요가 있다. 이처럼 상위권 수험생들은 본인의 희망 대학과 함께 경쟁대학, 상위대학과의 역학관계까지 고려해 전략을 짜야 한다. 

중위권수험생 – 대학별 전형방법 체크
정시지원에서 가장 고민이 많은 것은 중위권 수험생들일 것이다. 이들은 무엇보다 지원을 고려하는 대학의 전형방법을 숙지해야 한다. 가·나군의 한 군에서만 선발하는 대학이 아니라면 내가 지원할 모집단위는 어느 군에서 선발하는지도 꼼꼼히 파악해 실수를 줄이는 것이 좋다.

특히 중위권 수험생들은 지원을 고려해야 할 대학의 수가 많기 때문에 성적을 통해 비교 우위 대학 및 학과를 선택하려는 노력을 게을리하지 말아야 한다. 

또한 수능반영방법을 유의해서 체크해야 한다. 일부 중위권 대학의 경우, 학과별로 수능반영비율이 다르다. 때문에 본인의 성적을 확인해 점수가 잘 나온 영역을 높은 비율로 반영하는 대학 및 학과가 어디인지 유·불리 분석 후 지원여부를 판단해야 한다. 대학에 따라 학생부를 반영하는 곳도 있기 때문에 학생부 영향력도 고려해 최종 지원을 결정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더불어 상위권 수험생들에 비해 많은 경쟁자가 몰려 있는 중위권 수험생들은 자신의 위치가 어디인지에 대한 파악이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 대학별로 성적을 산출하는 방식에 따라 점수 차이가 확연하게 다르다. 

예를 들어 표준점수 합은 3~4점 차이가 나지만, 대학별 환산 점수로 계산해 보면 1점 차이도 안 나는 대학이 있고, 큰 차이가 나는 대학도 있을 것이다. 많은 학생들이 단순합산 수능점수 차이가 크면 불리할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사실 전형방법에 따라 그렇지 않은 대학도 있다. 단순히 점수 차이를 따질 게 아니라 자신이 지원한 대학과 학과에서 내 위치가 어느 정도인지가 매우 중요하다. 

하위권 수험생 – 자신의 눈높이 대학 바로 보기
합격 성적이 높지 않은 대학의 경우, 수능 4개 영역 중에서 3개 또는 2개 영역만 반영하는 대학이 많은 편이다. 따라서 본인의 수능영역별 성적을 잘 파악해 유리한 대학을 찾아 도전해야 한다.

또한 의외로 학생부를 반영하는 대학도 많이 있기 때문에 단순히 수능성적이 낮다고 낙담하기 보다는 학생부 성적까지 고려해 지원전략을 짜야 한다. 이 때에는 모의지원을 활용하기보다 전년도 성적과 지원참고표 등을 활용하는 것이 좋다. 

성적이 좋지 못한 수험생들이 흔히 하는 실수는 본인의 성적에 맞는 대학과 학과를 찾기보다는 본인 수준보다 매우 높은 대학 중 미달이 발생할 만한 대학과 학과를 찾으려 한다는 점이다. 미달되는 학과를 찾으려 하지 말고 본인이 지원 가능한 대학과 학과를 찾아보는 것이 중요하다. 

진학사는 “수능 가채점이 끝난 후 성적에 일희일비할 시간이 없다. 우선 수시지원대학의 수능최저 충족여부를 따져보고 가채점 성적을 통해 정시지원가능대학을 비교해야 한다. 이후에 대학별 고사 응시여부를 빨리 판단하는 것이 좋다. 이후 성적이 발표되기 전까지는 군별 3개 대학 정도 본인에게 유리한 대학을 찾아 전형방법 등을 숙지하고 전략을 준비해야 한다”라고 충고하고 있다. 

■ 일부 대학 2018학년도 정시 수능 반영 방법





<저작권자 © 에듀진 나침반36.5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