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시

[수능 이후] 준비 어떻게⋯ “가채점 결과 분석해 대입 전략 수립해야”

수능 가채점 기준 성적대별 정시 지원전략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끝나고 본격적인 입시 2라운드가 시작됐다. 올해 수능은 처음 영어영역이 절대평가로 전환되면서 지난해와 비슷하거나 다소 어렵게 출제된 국어·수학영역이 대입의 성패를 가를 것으로 보인다. 입시전문가들은 “올해는 영어 절대평가 도입 등으로 대학 진학에 불확실성이 높아져 어느 때보다 면밀한 입시전략을 수립해야 한다”며 “가채점 성적에 일희일비하기보다 자신에게 유리한 대학을 찾기 위한 노력에 전력을 기울여라”고 조언했다. 입시전문가들과 함께 수능 가채점 성적을 기준으로 성적대별 정시 지원전략에 대해 짚어봤다. 

◇상위권: 사실상 기회는 ‘두 번’… 경쟁대학·상위대학과의 역학관계 고려해야
정시 가·나·다군의 지원은 대개 점수대별로 방식이 나뉜다. 최상위권 점수대에 속하는 수험생들은 선호하는 대학이나 학과가 거의 가·나군에 몰려 있어 사실상 두 번의 지원 기회를 갖는다고 볼 수 있다. 특히 탐구영역은 선택과목별 난이도에 따라 각 수험생의 점수 경쟁력이 달라지는 만큼 대학별 점수 환산 방식 등을 꼼꼼히 따져봐야 한다. 이영덕 대성학력개발연구소장은 “가·나 군에서 모집하는 대학 중 다군에도 분할 모집하는 곳도 있지만, 다군 지원자가 많아 경쟁률 및 합격선이 올라간다는 점을 염두에 둬야 한다”고 말했다. 

학과보다 대학을 우선시하는 수험생들은 각 대학 전형요소별 반영비율을 꼼꼼히 살펴봐야 한다. 서울 주요 대학의 전형요소별 반영비율을 보면, 학생부도 중요하지만 대부분 수능 성적이 당락을 결정하고 있기 때문. 우연철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수석연구원은 “추가모집을 희망하는 경우 자신보다 위에 있는 수험생들이 다른 군으로 합격해 많이 빠져나가야만 합격 가능성이 커지기 때문에, 하나의 군에서 희망하는 대학을 썼을 때 경쟁자들이 다른 군으로 빠질 수 있는 대학이 있는지 파악해야 한다”며 “이처럼 상위권 수험생들은 본인의 희망 대학과 함께 경쟁대학, 상위대학과의 역학관계까지 고려해 전략을 짜야 한다”고 조언했다. 

◇중위권: 대학별 모집 요강 분석이 중요
중위권은 가·나·다군 모두 복수지원이 실질적으로 가능한 점수대다. 수험생이 가장 많이 몰려 있고 경쟁도 치열해 대학별 모집 요강을 분석하는 데 공을 들여야 한다. 또 지원을 고려해야 할 대학의 수가 많기 때문에, 수능 성적을 통해 비교 우위 대학과 학과를 선택하려는 노력을 결코 게을리해선 안 된다.

대부분 대학들이 정시모집에서 기본적으로 수능 점수를 많이 반영하지만, 학생부를 일부 적용하는 곳도 있다. 특히 각 대학의 과목별 반영 비율을 유심히 살펴봐야 한다. 올해는 영어 과목의 절대평가 도입으로 각 대학의 국어·수학 과목 및 탐구 영역 반영 비율의 변동이 많다. 대체로 인문계열은 국어, 자연계열은 수학의 반영비율이 높다. 같은 대학이라도 모집군별로 과목 반영 비율이 다를 수가 있다는 것도 유의해야 한다. 상대적으로 ‘눈치 싸움’이 치열한 대학·학과의 경우 합격선에 가까운 동점자가 다수 나올 가능성도 있기 때문에 각 대학의 동점자 처리 규정에 대해서도 숙지하는 것이 좋다. 우 연구원은 “대학별로 성적을 산출하는 방식에 따라 점수 차이가 확연하게 다르기 때문에 중위권 수험생들은 자신의 위치가 어디인지에 대한 파악이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한다.

“많은 학생이 단순합산 수능 점수 차이가 크면 불리할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사실 전형방법에 따라 그렇지 않은 대학도 있습니다. 예컨대, 표준점수 합은 3~4점 차이가 나지만 대학별 환산 점수로 계산해 보면 1점 차이도 안 나는 대학이 있고, 큰 차이가 나는 대학도 있죠. 수험생들은 단순히 점수 차이를 따질 게 아니라, 자신이 지원한 대학과 학과에서 자신의 위치가 어느 정도인지부터 파악해야 합니다.” 

◇하위권: 자신의 눈높이 대학 살펴야
하위권 점수대는 가, 나, 다군의 복수지원이 실질적으로 가능하다. 2개 대학 정도는 본인의 적성을 고려해 합격 위주의 선택을 하고, 나머지 1개 대학은 다소 소신 지원하는 것이 좋다. 

합격 성적이 높지 않은 대학의 경우, 수능 4개 영역 중에서 3개 또는 2개 영역만 반영하는 대학도 많다. 수험생들은 자신의 수능영역별 성적을 잘 파악해 유리한 대학을 찾아 도전해야 한다. 이치우 비상교육 입시평가실장은 “뜻밖에 학생부를 반영하는 대학도 많아 단순히 수능 성적이 낮다고 낙담하기보단 학생부 성적까지 고려해 지원 전략을 짜야 한다”며 “자신의 지원 가능한 대학 수준이 어느 정도인지 파악하고 모집군 특성, 개인의 지원 성향, 경쟁률, 추가 합격 가능성 등을 고려해 지원 대학·학과를 최종 결정하라”고 귀띔했다. 

우 연구원은 “미달한 상위권 대학을 노리는 등의 요행만을 바라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성적이 좋지 않은 수험생들이 흔히 하는 실수는 대개 본인의 성적에 맞는 대학과 학과를 찾기보다 본인 수준보다 매우 높은 대학 중 미달이 발생할 만한 대학과 학과를 찾으려 한다는 점입니다. 요행을 바라기 전에 먼저 자신이 지원 가능한 대학과 학과를 찾아보는 게 우선시 돼야 합니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