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시

가채점 끝낸 수험생, ‘대입 면접’을 향해 내달려라!

2018학년도 수시 대학별 면접 대비법



2018학년도 수능 시험이 끝났다. 가채점을 끝내고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여유롭게 충족한 수험생들은 대학별 고사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는 상황. 서울 주요 대학에서 비중이 높은 학생부종합전형 합격 문턱을 넘으려면 탄탄한 면접 대비는 필수. 

대학별로 면접일까지 기간이 얼마 남지 않은 상황에서 면접을 어떻게 대비해야할까? 면접 대비서 ‘대입 면접, 이 질문 꼭 나온다2’에 소개된 내용을 바탕으로 면접 유형별로 대비법을 안내한다.

○ [서류 기반 면접] 제출 서류 숙지는 반드시! 

많은 대학은 서류 기반 면접을 활용한다. 면접관은 지원자가 제출한 학생부, 자기소개서 등 서류를 보고 10여분 동안 질문하는데, “자기소개서에 쓴 토론대회의 주제는 무엇이었나. 토론은 어떻게 이끌어갔나” “2학년 1학기 때 수학 내신 성적이 부진했던 이유에 관해 설명해보라” “책 ‘왜 세계의 절반은 굶주리는가?’를 읽었는데, 세계의 절반은 왜 굶주린다고 생각하는가”와 같이 교과·비교과·독서활동 등 분야를 가리지 않는 서류 진위 확인 질문을 비롯해 “자신의 장단점을 말해보라” “학생부에 기재된 교사의 평가에 대해 지원자는 어떻게 생각하는가” “어떤 사회가 바람직한 사회라고 생각하는가” 같은 인성 및 가치관 확인 질문도 출제된다. 

서류 진위 확인 질문은 서류에 기재된 내용이 실제로 지원자가 경험한 내용인지를 검증하는 질문이므로 지원자는 제출한 서류의 내용을 반드시 숙지해야 한다. 인성 및 가치관 확인 질문을 통해서 대학은 지원자를 좀 더 입체적으로 이해하려 하는데, 이런 질문을 받았을 때는 ‘예상치 못한 질문이 나오면 무조건 장래희망과 연관 지어 답한다’와 같은 원칙을 세우고 면접장에 들어가는 것이 좋다. 

○ [전공적합성 확인 면접] 교과 개념 점검 선행되어야

신입생을 선발하는 과정은 ‘어떤 지원자가 우리 학교 및 학과에서 공부하기에 적합한가’를 가려내는 일이다. 많은 대학이 이를 ‘전공적합성’이라는 말로 표현하며, 면접에서 매우 중요한 평가 요소로 삼는다.

주요 대학의 학생부종합전형(학종) 면접에서 적성과 전공적합성 평가 비중이 40% 이상인 곳이 적잖다. 이 같은 전공적합성을 확인하고자 면접에선 지원 동기, 학업 및 진로 계획 등을 묻는 질문이 단골로 등장한다. “우리 학과 지원 동기는 무엇인가” “왜 우리 학교가 지원자를 뽑아야 하는가” 같은 질문이 그것이다. 

지원자는 수많은 대학 가운데 왜 하필 해당 대학인지, 그중에서도 왜 하필 해당 학과인지를 설득력 있게 설명해야 한다. 이때 자신의 이야기로만 답변을 채우기보다 해당 대학 및 학과의 특성을 파악해 지원 동기와 연관짓는 것이 필요하다. 

○ [시사 이슈 연계 면접] 전공 관련 이슈 파악하라 

면접에선 최근 우리 사회를 뜨겁게 달군 여러 이슈가 질문이 될 수 있다. 다소 막막할 수 있는 시사 이슈 연계 면접을 준비하는 첫 걸음은 희망 전공과 연관된 이슈부터 공략하는 것이다. 자기소개서나 학생부에 특정 주제에 관해 토론한 경험이나 독서활동을 기재했다면 이와 연관된 시사 이슈에 대해 물어볼 수 있으니 자신이 제출한 서류와 신문기사를 함께 훑어보면서 예상 질문을 뽑고 답변하는 연습을 해봐야 한다. 

면접관은 ‘지원자가 자기 생각을 얼마나 논리적으로 표현할 수 있는가’를 확인하려고 시사 이슈와 연계된 질문을 던진다. ‘정답’을 요구하는 질문이 아니므로 어떤 주장을 펼치느냐보다 얼마나 설득력 있게 말하느냐가 중요하다. 찬반을 묻는 질문이 나왔을 때 찬성과 반대 가운데 어느 쪽을 택할지 지나치게 고민할 필요는 없지만, 양비론은 피하는 것이 좋다. 

자칫 자기 생각이 뚜렷하지 않은 지원자로 비칠 수 있기 때문이다. 답변할 때는 여러 주장을 펼치기보다 다양한 근거를 제시해 하나의 주장을 강화하는 것이 좋다. 

▶에듀동아 김재성 기자 kimjs6@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