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3분기 고용률 ‘40대‘가 최고, ‘30대’ 남녀격차 가장 커

10명 중 6명이 일을 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



올해 3분기 고용률은 '40대'가 가장 높았으며, 남녀 격차는 '30대'에서 가장 많이 벌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은 통계청의 '경제활동인구조사'를 기준으로 고용률을 분석했다. 그 결과, 2017년 3분기 고용률은 61.3%였다. 고용률은 15세 이상 생산가능인구 중 취업자가 차지하는 비율로, 실질적인 고용창출 능력을 나타낸다. 

올해 3분기 생산가능인구는 4,379만1천명으로 집계됐으며, 이 가운데 취업자 수는 2,683만3천명으로 10명 중 6명이 일을 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성별로는 남성의 고용률이 71.5%로, 여성의 고용률 51.4%와 비교해 20.1%p 더 높았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15세 이상 전체 인구수는 여성이 2,231만5천명으로 남성 2,147만7천명보다 많았지만 실제 취업자 수는 남성이 1,535만6천명으로 여성 1,147만7천명을 앞섰다. 

그렇다면 연령별 고용률은 어떠할까? '40~49'세의 고용률이 79.6%로 가장 높았다. 뒤이어 50~59세(75.6%), 30~39세(75.4%), 20~29세(58.5%), 60세 이상(41.4%), 15~19세(8.9%)의 순이다. 성별로 살펴보면 '40~49세' 고용률이 남성 92.8%, 여성 66.2%로 다른 세대에 비해 높았다. 10~20대는 여성의 고용률이 높았던 반면, 30대 이후로는 남성의 고용률이 현저하게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30대는 남성과 여성의 고용률 격차가 가장 컸다. '30~39세' 남성은 90.3%의 고용률을 보였다면, 여성은 59.7%로 무려 30.6%p의 차이를 보였다. 이는 여성의 경우 결혼 및 육아로 인해 30대에 회사를 그만두고 자녀가 성장한 이후인 40대 이후부터 취업 전선에 재합류하는 경향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직업에서도 성별에 따른 차이를 보였다. 남성 취업자는 전문성을 요하는 기술관련 직업이 상위권이었다면, 여성 취업자는 사무와 서비스직 등에 종사하는 비율이 높았다. 

남성 취업자는 전문가 및 관련 종사자(278만6천명), 장치, 기계조작 및 조립종사자(273만9천명), 사무 종사자(243만6천명), 기능원 및 관련 기능종사자(201만9천명) 등의 순이었다.

여성 취업자는 전문가 및 관련 종사자(267만3천명)가 1위로 남성과 동일했지만 사무 종사자(222만7천명), 서비스 종사자(191만5천명), 단순노무 종사자(182만2천명), 판매 종사자(156만 4천명) 등의 순서로 고용률이 높았다. 

한편 교육정도별 고용률은 전문대졸(76.2%), 대학교졸 이상(74.8%), 고졸(63.3%), 중졸(39.3%), 초졸 이하(37.2%)의 순이었다. 




<저작권자 © 에듀진 나침반36.5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