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구직자 61.4% '취업 우울증' 경험

여성 68.4%, 남성 56.4%보다 높아



극심한 취업난에 구직자 10명 중 6명은 ‘취업 우울증’을 경험해 본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람인에서 구직자 425명을 대상으로 ‘취업우울증’에 대해 조사한 결과, 61.4%는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성별로 살펴보면 여성이 68.4%로 남성 56.4%보다 높았다. 

취업 우울증이 나타난 이유는 ‘취업이 계속 안될 것 같은 불안감으로 인해서’가 73.9%(복수응답)로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미래가 보이지 않아서’ 52.5%, ‘나만 취업이 안 되는 것 같아서’ 48.3%, ‘계속 탈락해서’ 31%, ‘부모님 등 주위의 기대에 미치지 못해서’ 29.5%, ‘취업을 위해 준비해야 하는 게 너무 많아서’ 26.1%, ‘주변 사람들은 취업을 잘 해서’ 22.2% 등이다. 

취업 우울증이 나타난 시기는 ‘면접에서 탈락할 때’가 41.8%(복수응답)로 가장 응답이 많았다. 계속해서 ‘돈 때문에 제약을 받을 때’ 39.8%, ‘합격을 예상했다가 떨어질 때’ 39.8%, ‘서류전형에서 탈락할 때’ 37.9%, ‘남들과 비교를 당했을 때’ 28.4%, ‘지인들의 취업 소식을 들을 때’ 23.4%, ‘부모님의 잔소리를 들을 때’ 21.1% 등의 순이다. 

취업 우울증이 미친 영향으로는 62.1%가 ‘집순이·집돌이가 됐다’를 꼽았다. 이어 ‘부정적 생각이 늘어났다’ 61.3%, ‘짜증이 늘었다’ 51.3%, ‘취업을 포기하고 싶다’ 43.3%, ‘취업준비에 집중을 못한다’ 34.1%, ‘눈물이 많아졌다’ 24.5% 등으로 나타났다. 치료의 필요성을 느끼고 있는 구직자도 절반 이상인 58.6%에 달해 증상이 가볍지 않은 구직자들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취업 우울증은 신체 및 정신적 질병으로 이어지는 경우도 많았다. 응답자의 무려 95.8%가 질병으로 이어졌다고 답했으며, 가장 많이 나타나는 증상은 ‘무기력증’으로 72.8%(복수응답)였다. 이어 ‘불면증 등 수면장애’ 56.4%, ‘대인기피증’ 44.4%, ‘두통, 어지러움’ 39.6%, ‘소화불량, 배탈’ 36% 등의 순이다.

한편 우울증 해소를 위해 노력한다고 응답한 226명의 구직자들은 그 방법으로 43.8%가 ‘긍정적 마인드 유지’를 첫 번째로 꼽았다. 이어 ‘취미활동’ 39.8%, ‘스트레칭 등 가벼운 운동’ 39.8%, ‘충분한 수면’ 33.6%, ‘혼자만의 시간 보내기’ 31.9% 등을 선택했다. 

사람인은 “반복되는 취업실패와 불확실성이 스트레스로 이어져 취업 우울증을 겪는 구직자들이 많다. 하지만 성공한 사람들이 이구동성으로 하는 말이 있다. 바로 실패 없이는 성공도 없다는 말이다. 불합격을 나의 부족함을 발견하고 채울 수 있는 기회로 생각해 계속 도전하면 더 탄탄한 실력을 갖추게 되어 결국 취업성공으로 이어질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에듀진 나침반36.5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