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등

학습 습관이 아이의 인생을 결정한다

스스로 공부하는 학생일수록 학업성취도 높다



2017년 국가수준 학업성취도 평가결과가 발표됐다. 이번 평가는 시·도 및 학교의 평가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표집평가로 전환했다. 2018년부터는 ‘기초학력 진단-보정 시스템’의 적용대상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11월 30일 교육부와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2017년 국가수준 학업성취도 평가결과를 발표했다. 학업성취도 평가는 국가수준의 학업성취 수준 파악 및 학교교육의 체계적 질 관리를 위해 매년 시행되고 있다. 이번 평가에서 달라진 점은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와 국정기획자문위원회의 제안을 반영해 전수평가에서 표집평가로 전환한 것이다. 

지난 6월 20일 중학교 3학년과 고등학교 2학년 학생 93만5,059명의 약 3%인 28,131명을 대상으로 국어, 수학, 영어 교과에 대해 평가를 시행했다. 중3 학생은 238교의 1만3,311명이, 고2 학생은 236교의 1만4,820명이 참여했다. 올해부터 시·도별 평가결과 산출 및 학교별 학업성취도 평가결과 정보 공시는 제외된다. 

성취수준 분석 결과
학년별로 살펴보면 중·고등학교 모두 전년대비 국어의 보통학력 이상 비율은 감소하고, 수학의 기초학력 미달 비율은 증가했으며, 영어의 기초학력 미달 비율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 중학교 보통학력 이상 비율 : 국어 85.2%, 수학 68.4%, 영어 73.4%

- 중학교 기초학력 미달 비율 : 국어 2.5%, 수학 6.9%, 영어 3.1% 

- 고등학교 보통학력 이상 비율 : 국어 76.2%, 수학 76.9%, 영어 82.5% 

- 고등학교 기초학력 미달 비율 : 국어 4.7%, 수학 9.2%, 영어 3.8% 


성별로 분석한 결과는 중·고등학교 모두 여학생이 남학생에 비해 학업성취도가 지속적으로 높았으며, 특히 국어와 영어에서 성별 차이가 뚜렷하게 나타났다. 예로 중3의 경우를 보면, 국어는 남학생 80.2%, 여학생 90.7%이고 영어는 남학생 68.9%, 여학생은 78.3%이다. 

지역규모별로는 중·고등학교 모두 인구 100만 초과의 대도시가 인구 5만 미만 지역의 읍면지역에 비해 학업성취도가 지속적으로 높았다. 특히 중학교 수학과 영어에서 지역규모별 차이가 뚜렷하게 나타났다. 

학생 설문 분석
학업성취도와의 관계를 설명할 수 있는 교육맥락변인을 다양한 각도에서 탐색하고, 이를 통한 우리나라 교육에의 시사점을 도출하고자 학생 설문을 분석했다. 

학업성취도와 관련 있는 지표는 심리적응도, 교육환경 만족도, 학교생활 행복도, 진로성숙도, 수업태도, 학업적 효능감 등이다. 이러한 지표에서 평균점수가 약 2점/3점 만점으로 비교적 높게 나타났다. 특히 수업태도와 학업적 효능감에서 보통학력 이상 학생들과 기초학력 미달 학생들의 차이가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또한 자기주도학습 시간이 길어질수록 학업성취도가 높게 나타났다. 하루 평균 1~2시간 스스로 공부하는 학생이 중3 29.1%, 고2 31.3%로 가장 많았다. 

수학과 정의적 영역 분석
그간 PISA와 TIMSS 등의 국제 학업성취도 평가에서 우리나라 학생들은 지속적으로 인지적 영역에서는 높은 성취를 보인 반면 흥미와 자신감 등의 정의적 영역에서는 낮은 성취를 보였다. 

교육부는 배움을 즐기는 수학교육을 실현하고자 올해 최초로 수학에 대한 학습의욕, 가치, 흥미, 자신감 등의 정의적 특성 설문문항과 지표를 개발해 결과를 분석했다. 그 결과 중·고등학교 학생 모두 전반적으로 중학생 1.6점, 고등학생 1.4점/3점 만점의 보통 수준으로 나타났다. 

학업성취도, 수학, 정의적 영역은 밀접하게 연관되어 있다. 학습의욕과 가치에 대한 인식이 자신감과 흥미보다 높게 나타났다. 또한 학교급별 분석결과를 보면 모든 특성에서 중학생이 고등학생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고, 자신감에서 그 차이가 가장 크게 드러났다. 

초1부터 고1까지 추가 개발
교육부는 이번 평가결과를 토대로 학생 중심의 맞춤형 지원을 통해 기초학력을 향상해 행복교육의 기반을 마련할 계획임을 밝혔다. 초3부터 중3까지 시행한 ‘기초학력 진단­보정 시스템’을 2017년도에 초1부터 고1까지 추가해 개발을 완료, 2018년부터 확대 적용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학습부진 학생을 조기에 발견하고 수준 및 원인에 따른 맞춤형 지원으로 모든 학생이 기초학력수준을 갖출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고자 한다. 교과별 학습부진을 정확히 진단하고 학습결손 보충에 필요한 콘텐츠를 제공하는 온라인 교수-학습 지원 시스템을 개발할 예정이다. 

향후 교육부와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2017년 학업성취도 평가결과에 대한 심층분석을 통해 결과를 제공할 것이다. 특히 새롭게 추가된 수학과 정의적 특성 측정결과에 대한 변화추이 분석과 체계적인 관리를 통해 수학과 정의적 영역 함양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에듀진 나침반36.5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