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아르바이트생 5명 중 2명 근무 중 성희롱 피해 경험 있다



아르바이트생 5명 중 2명은 근무 중 성희롱 피해를 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성희롱 피해 경험자의 대다수는 문제 해결을 시도하기보다 참고 넘어가거나 대응 없이 그만두는 방법을 택했다. 가장 큰 이유는 ‘외부에 알린다고 해서 문제가 해결될 것 같지 않아서’였다 

대한민국 대표 구인·구직 아르바이트 전문 포털 알바천국(대표 최인녕)이 지난 11월 20일부터 11월 30일까지 전국 아르바이트생 2100명을 대상으로 ‘아르바이트생 대상 성희롱 실태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 응답자의 41.8%가 근무 중 성희롱 피해를 경험했으며, 특히 여성 응답자 비율이 87.1%에 달했다. 남성 응답자 비율도 12.9%나 됐다. 

연령별로는 10대와 20대가 성희롱에 가장 취약한 것으로 조사됐다. 

성희롱 피해 경험이 있다고 답한 응답자 중 10대와 20대의 비율은 각각 ‘15.3%, 72.4%였다. 이어 △30대 9.7% △40대 2.1% △50대 이상 0.5% 순이었다. 

피해 사례로는 △외모평가(30.8%) △불쾌한 성적발언(28.6%) △신체접촉(26.7%)이 가장 많았으며, ‘술 접대 강요’(6%), ‘기타’(7.9%)등의 사례도 있었다. 

여성 아르바이트생이 응답한 성희롱 행위자는 ‘남성 고용주’가 38.7%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다음으로 △남성 손님’(37.4%) △남성 동료(13.3%) △여성 고용주(3.5%) △여성 동료(2.2%) △여성 손님(1.2%) △기타(3.7%)순으로 응답했다. 

남성 아르바이트생은 성희롱 행위자로 ‘여성 손님(23.3%)’을 가장 많이 지목했으며, 이어 △여성 고용주(20.2%) △남성 고용주(18.4%) △남성 손님(14.1%) △여성 동료(13.5%) △남성 동료(5.5%) △기타(4.9%)” 순으로 답했다. 

성희롱 피해 경험자 10명 중 7명은 성희롱을 당하고도 참고 넘어가거나 아무 대응 없이 아르바이트를 그만 둔 것으로 집계됐다.

성희롱 피해 경험자를 대상으로 대처 방법을 물었더니 65%가 “참고 넘어갔다”, 12.6%가 “대응 없이 아르바이트를 그만뒀다”고 응답했다. 기타 대처 방법으로는 △동료 알바생과 상담(8.7%) △성희롱 행위자와 직접 문제 해결(5.5%) △부모님 및 지인과 상담(3.4%) △기타(3.4%)등이 있었다. 

상담센터 등 관련 기관을 통해 민원 접수”를 했다는 응답자는 단 1.4%에 불과했다. 

문제를 해결하기보다 참고 넘어가거나 대응 없이 아르바이트를 그만 둔 가장 큰 이유는 ‘외부에 알린다고 해서 문제가 해결될 것 같지 않아서(50.8%)’였다. 다른 이유로는 △대처 방법을 잘 몰라서(18%) △별 일 아니라고 생각해서(13.3%) △다른 사람에게 알려지는 것이 싫어서(10.3%) △기타(7.5%)△ 등이 있었다. 

아르바이트생들은 근무장 내 성희롱 근절을 위해 가장 필요한 것으로 ‘성희롱 행위자에 대한 처벌 강화(47.5%)’를 꼽았다. 이어 △피해 사실을 숨기는 사회적 분위기 개선(20.8%) △매장 내 CCTV 확대 설치(12.1%) △성희롱 피해 접수 방법 홍보 강화(6.9%) △성희롱 예방 교육 확대 실시(6.4%) △성희롱 사건 전담 근로감독관 확대 배치(6.2%) 등의 의견이 있었다. 

▶에듀동아 유태관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