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초등

자동차 안전사고 매년 1천 건 이상…어린이 사고 많아

차 문에 손이 끼이는 등의 자동차 비충돌사고가 매해 1천 건 가까이 발생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한국소비자원은 최근 3년 6개월(2014년 1월∼2017년 6월)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에 접수된 자동차 비충돌사고가 총 3223건으로 매년 1천여 건 가까이 발생했다고 4일 밝혔다. 

비충돌사고 중 문으로 인한 사고가 80.2%(2585건)로 가장 많았고 그 뒤를 트렁크(7.6%, 244건), 창문(2.3%, 75건)이 이었다. 문이나 창문의 경우 손가락 등이 끼이거나 눌리는 사고가 각 72.3%(1868건), 77.3%(58건)로 가장 많았고 트렁크는 머리를 부딪치는 사고가 71.3%(174건)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증상은 타박상이나 열상(찢어짐)이 가장 많았지만, 골절·절단사고도 적지 않게 발생했다. 특히 어린이 사고가 많았다. 자동차 비충돌사고의 약 절반(49.9%, 1608건)은 만 14세 이하 어린이에게 발생했으며 주로 승용차를 운행하는 30∼50대도 34.0%를 차지했다. 

어린이의 경우 문(83.3%, 1340건), ‘트렁크’(3.5%, 56건), ‘좌석’(3.1%, 49건) 순으로 비충돌사고가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성인보다 좌석에서 넘어지거나 떨어지는 안전사고가 자주 발생했다. 시거잭에 의해 화상을 입거나 창문 틈에 목이 끼어 의식을 잃는 경우도 있었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