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성인남녀 10명 중 7명 ‘난방비가 무서워’… ‘온수매트’ 가장 갖고 싶어



난방열사가 떠오르는 계절, 영하의 추위를 이어가며 갈수록 매서워지는 한파 속 난방비 부담도 커져갈 수 밖에.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시장조사기관 두잇서베이가 ‘겨울 난방기구’ 관련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의 70.3%가 난방비에 대해 부담스러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겨울철 난방비에 대한 부담감은 어느 정도입니까?’라는 질문에 (부담이) ‘약간 큼’이 42.1%, ‘매우 큼’이 28.2%로 나타났고, 반대로 (부담이) 적은 경우는 5.8%에 불과했다. 

난방비 부담도는 연령대별 차이를 보였다. 난방비 부담을 가장 크게 호소한 연령대는 40대(74.4%)로 이는 10대 52.2%와 22.3%P만큼 높았다. 40대에 이어 △50대는 73.8% △30대는 71.9% △60대 이상은 67.3% △20대는 65.9%만큼 난방비가 부담된다고 밝혔다. 경제주체, 즉 난방비 부담(負擔)의 주체냐 아니냐에 따른 연령대별 편차가 흥미롭다. 

한편, 보유중인 난방기구는 가스보일러(19.9%)>전기장판·담요·방석(14.1%)>온수매트(10.9%) 순으로, 보유중인 난방용품으로는 내복(9.2%)>뽁뽁이·핫팩 (각 9.0%)가 각각 Top3를 형성했다. 보유중인 난방기구·용품에 대한 만족도는 ‘만족’이 53.2%, ‘불만족’이 11.3%, ‘보통’이 35.4%만큼 집계되어 과반수가 현재의 난방기구·용품에 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렇다면, 추가로 구매를 희망하는 난방기구·용품은 무엇일까? ‘앞으로 구매 의향 혹은 재구매 의향이 있는 방한 관련 기기·용품을 모두 선택해주십시오’라는 질문에 1위를 차지한 것은 ‘온수매트’(14.5%)였다. 이어서 전기장판·담요·방석(11.6%) △핫팩(8.9%) △가스보일러(7.7%) △내복(7.0%)이 5위권에 랭크되었다. 

이광석 인크루트 대표는 “고가의 가전제품만을 희망하는 것이 아니라 다소 고전적인 난방용품인 핫팩, 내복, 뽁뽁이 등에 대한 수요가 계속되는 사실로 미루어 볼 때, 월동준비도 가성비로 결정하는 모습을 알 수 있었다”며 설문 소감을 밝혔다. 

본 설문조사는 11월 20일부터 11월 28일까지 인크루트와 두잇서베이 패널 총 3718명을 대상으로 진행되었다.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1.61%P이며, 참여자의 가구수 순서는 다음과 같으며 4인 가구(35.9%)>3인 가구(26.0%)>2인 가구(15.6%)>1인 가구(12.6%)>5인 가구 이상(10.0%) 순이다. 

▶에듀동아 유태관인턴 기자 edudonga@donga.com 
위 기사의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에듀동아에 있습니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