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군산에 전국 첫 아동권리광장 생긴다…내년 하반기 준공

전북 군산에 전국 최초로 아동 권리광장이 내년 하반기에 생긴다. 



6일 군산시에 따르면 유니세프 한국위원회와 공동으로 최근 아동권리광장(일명 어린이 맘껏광장) 보고회를 열어 조성 계획안을 마련했다. 

어린이 맘껏광장은 내년 9월 열리는 아동친화도시추진 지방정부협의회의 국제컨퍼런스·박람회에 맞춰 준공할 예정이다. 

맘껏광장은 유니세프 한국위원회와 군산시가 총 6억원을 들여 수송동 근린공원을 리모델링해 조성된다. 

시는 어린이청소년의회 의원 워크숍, 현장분석, 세미나를 통해 이곳에 청소년 운영 카페, 아동 거울벽, 메타세쿼이아 정원, 작은 언덕 등을 만들기로 했다. 

문동신 시장은 "어린이들이 맘껏 뛰놀고 권리를 자유롭게 표현하는 곳이 되도록 어린이 의견이 충분히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