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등

고교생 절반 이상 “재학 중인 학교 만족”

자사고 61.1%>국제고·외고 59.4%>일반고 54.5%>과학고·영재고 44.5% 순 만족도 높아



학생들이 미래의 꿈을 이루기 위해 인생에서 가장 먼저 큰 고민을 할 때가 바로 '고등학교' 진학을 앞두고 일 것이다. 고교 선택은 대입은 물론 미래의 꿈에까지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자신의 성향과 능력을 바탕으로 현명하게 결정해야 한다. 

그렇다면 과연 고등학생들은 자신의 고교선택에 대해 얼마나 만족하고 있을까? 

진학사는 11월 24일부터 28일까지 고1~고3 학생 1,445명을 대상으로 ‘고교선택 만족도와 대입연계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고교유형별로 국제고·외고, 자사고, 과학고·영재고, 일반고로 나눠 조사했다. 

모든 고교유형 학생들 대부분 학교에 '만족' 
먼저 고교 선택에 대한 만족도에 대해 물었다. ‘매우 만족한다’와 ‘만족한다’는 답변을 합해 만족도가 높은 고교유형은 자사고 61.1%, 국제고·외고 59.4%, 일반고 54.5%, 과학고·영재고 44.5% 순으로 나타났다. 일반고를 포함해 모든 고교유형 학생들은 자신이 재학 중인 학교에 대부분 만족도가 높은 편이었다.

‘전혀 만족하지 않는다’에 대답한 비율이 가장 높은 고교 유형은 국제고·외고 29.7%로 나타났다. 이는 우수한 학생들이 모인 고교유형인 만큼 좋은 내신 성적을 받기가 상대적으로 어려워 어느 정도 스트레스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 

전기고 '학업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이어서', 일반고 '내신 성적을 잘 받을 수 있어서' 
만족하는 이유에 대해 묻는 질문에 전기고 재학생은 ‘학업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이나 분위기 조성이 잘 돼 있어서’라는 답변을 가장 높은 비율로 선택했다. 반면 같은 이유를 답한 일반고 재학생들의 응답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대신 일반고 재학생들은 ‘내신 성적을 잘 받을 수 있어서’가 26.8%로 나타나 같은 대답의 과학고·영재고 12.5%, 자사고 8.5%, 국제고·외고 4.8%에 비해 상당히 높았다. 일반고 재학생들의 만족도 조사에서 ‘기타 응답’은 18.9%였다. 여기에는 ‘경쟁보다는 협동을 중요시하는 분위기가 좋아서’, ‘선생님, 친구들과 좋은 추억을 많이 쌓아서’, ‘내가 원하는 공부를 할 수 있어서’라는 답변이 많아 눈길을 끌었다. 

본인의 고교를 동생이나 후배에게 추천할 의향이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 ‘있다’라고 가장 많이 답한 고교유형은 자사고 44.2%이다. 이어서 국제고·외고 40.5%, 일반고 35%, 과학고·영재고 22.2% 순이었다. 만족한다고 응답한 인원보다 추천의향이 있는 인원이 더 적어 본인이 만족한다고 꼭 주변 사람에게 추천하는 것은 아님을 볼 수 있다. 

이에 대해 진학사는 “고교 유형별로 교육과정과 특성이 다양한 반면 내년부터 고교 동시선발 등 변화가 생기면 선택의 폭이 좁아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자신의 진로희망, 학습성향, 스트레스 대처능력을 먼저 고려하면서 변경되는 고입지원방법을 잘 살펴서 선택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저작권자 © 에듀진 나침반36.5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