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초등

유니세프, “초미세먼지, 유아의 뇌발달 해칠 우려“ 경고

PM 2.5(지름 2.5㎛ 이하의 초미세 먼지)가 유아의 뇌 발달을 해쳐 평생 후유증을 남길 우려가 있다고 유엔이 경고했다. 

유니세프(유엔아동구호기금)는 6일 발표한 보고서에서 이같이 경고하고 극심한 대기오염으로 위험에 노출돼 있는 어린이가 많은 인도 등 남아시아 지역 국가들에 대해 서둘러 대책 마련에 나서도록 촉구했다고 NHK가 전했다. 

유니세프 보고서에 따르면 대기오염물질인 PM 2.5는 입자가 매우 작아 혈관을 통해 뇌에 도달, 뇌세포에 염증을 일으키거나 신경세포 전달에 관여하는 부분을 파괴할 수 있다. 이렇게 되면 학습과 뇌 발달의 기초가 되는 부분이 손상될 우려가 있다. 

특히 뇌가 발달단계에 있는 한 살 미만의 영·유아가 영향을 받기 쉬워 PM 2.5의 영향이 평생에 걸쳐 후유증을 남길 우려가 있다. 

보고서는 세계보건기구(WHO)가 정한 기준치의 6배 이상에 달하는 오염지역에 세계적으로 약 1천700만 명의 영·유아가 살고 있는 것으로 추정하고 이 중 70%에 달하는 1천220만 명이 경제발전이 눈부신 인도 등 남아시아 지역에 집중돼 있다고 지적했다. 

유니세프는 이들 지역 국가에 대해 학생들이 오염농도가 낮은 시간대에 등교하도록 하고 미세먼지 차단기능이 뛰어난 마스크를 제공하라고 촉구했다. 또 학교와 병원 부근에 오염원이 자리 잡지 않도록 도시계획을 추진하는 등의 대책을 조속히 시행할 것을 당부했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