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기관

서울교육청 ‘일반고 살리기’ 정책…기초학력 지도 "부족" 평가

서울시교육청 ‘일반고 전성시대’ 학교구성원 만족도 발표
동아리·진로진학 ‘최고점’…‘교육과정 다양화’는 “아쉬워”



일반고 교육력을 높이기 위해 서울시교육청이 추진한 ‘일반고 전성시대’ 정책과 관련해 구성원들이 ‘기초학력 지도’가 부족하다고 평가했다. 반면, ‘동아리 활동 확대’에 대해선 가장 큰 만족도를 느꼈다.

서울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은 지난 10월 말부터 2주 동안 일반고 학생, 학부모, 교원을 대상으로 한 ‘2017 일반고 전성시대 관련 학교 구성원 만족도 조사’ 결과를 11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일반고 189개교 전체를 대상으로 시행됐으며 학생 2만1346명, 학부모 1만352명, 교원 1만686명 등 총 4만2384명이 참여했다. 

‘일반고 전성시대’는 조희연 교육감이 지난 2014년 취임 이후 가장 역점을 두고 추진한 정책으로 고교서열화 폐해를 해소하고, 일반고 교육력을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조사 결과, 가장 만족도가 낮은 항목은 기초학력 지도였다. 학생들은 이 분야에서 3.40점을, 학부모와 교원 역시 각각 3.57, 3.67점으로 최하점을 줬다. 학생들이 가장 만족하는 정책은 동아리 활동 확대였다. '학생들의 특기와 적성 계발을 위해 다양한 동아리 활동이 운영되고 있다'는 항목에서 5점 만점에서 3.78점을 기록했다. 학부모와 교원들 역시 동아리 활동 확대를 가장 만족했다. 각각 만족도 3.92점과 4.25점을 최고점을 기록했다. 

이어 진로진학설명회 및 진로직업 체험프로그램, 대입 정보 제공 및 학업과 진로진학 상담활동에 대한 만족도가 높았다. 학생의 경우 진로진학프로그램(3.74점), 진로진학상담(3.68점)의 순서였다. 학부모 역시 진로진학프로그램(3.85점), 진로진학상담(3.81점)을 2,3위로 꼽았다. 한편 2018년도에 가장 중점적으로 추진될 분야로는 '교육과정 다양화'가 꼽혔다. 학생(23.89%)과 학부모(26.46%), 교원(24.44%) 모두 1위로 꼽았다. 



서울시교육청은 “학부모가 교육과정 다양화 영역을 가장 실효성 있게 추진해야 할 영역으로 꼽은 것은 전년도에 진학지도 내실화 영역이 가장 높게 나타났던 것과 관련이 깊다”며 “학부모들이 진로진학과 연계한 다양하고 유연한 교육과정 운영의 필요성을 인식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서울교육청은 내년에도 학교별 운영결과보고서 및 운영계획서 심사를 통해 학교별 특색에 맞게 예산을 지원하는 한편 2기 개방-연합형 종합캠퍼스 교육과정 추진 계획과 연계해 단위학교의 자율권을 확대하고 책임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일반고 전성시대 사업을 지속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진정성, 실효성 있는 과목 선택을 위한 교사·학생·학부모의 진로·교육과정 설계 역량을 강화할 수 있도록 ▲교육과정 설계를 위한 과목 선택 안내 책자 보급(3월) 및 설명회 실시 ▲교원학습공동체 운영, 컨설팅 및 워크숍·연수 지원 ▲학부모 연수 및 의견 수렴, 홍보 등 다양한 방면으로 지원을 계속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언론사 주요뉴스



배너

지금은 토론중
배너



배너